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준석 "그 섬에서는…" 내부총질 문자에 '양두구육' 응수

송고시간2022-07-27 11:52

댓글

"앞에선 양 머리 걸고 뒤에선 개고기 받아와 판다"

최고위 나가는 이준석 대표
최고위 나가는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7일 "앞에서는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뒤에서는 정상배들에게서 개고기 받아와서 판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 섬에서는 카메라 사라지면 눈 동그랗게 뜨고 윽박지르고, 카메라 들어오면 반달 눈웃음으로 악수하러 오고"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울릉도에 체류 중인 이 대표는 그러면서 "이 섬(울릉도)은 모든 것이 보이는 대로 솔직해서 좋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자신과 관련한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은 것이 언론에 공개되자, 여의도 정치권을 '그 섬', 울릉도를 '이 섬'이라고 표현하며 문자 메시지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대정부 질문이 진행 중이던 전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권 대행이 윤 대통령과 텔레그램 메시지를 주고받는 장면이 언론 사진에 포착됐다.

권 대행의 휴대전화 화면 속 메시지에는 윤 대통령이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이 대표에 대해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고 언급한 내용이 담겼다.

이 메시지를 두고 이 대표의 징계를 둘러싼 윤 대통령의 의중이 확인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 대표를 지지하는 일부 2030 청년층에서는 "윤 대통령과 주변 인사들이 이 대표를 토사구팽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까지 나왔다. yum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