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폴란드 "K2·FA-50 등 도입계약 추진"…방사청 "총괄합의 체결"(종합)

송고시간2022-07-27 15:50

댓글

1단계 K2 180대·FA-50 48대·K-9 48문…전차·자주포 추가 물량은 현지 생산

K2전차
K2전차

[현대로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폴란드 정부가 한국과 K2 전차, K-9 자주포, FA-50 경공격기 도입 계약을 추진한다고 공개적으로 확인했다.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폴란드 부총리 겸 국방부장관은 27일(현지시간) 한국과 이런 무기 도입 계약안을 승인할 것이라고 폴란드 국방부가 웹사이트를 통해 밝혔다.

웹사이트 공지문에 따르면 폴란드는 1단계로 K2 전차 180대를 도입하고, 2단계로 800대 이상을 현지화한 모델 K2PL로 확보한다. 2단계는 현지 생산이라고 설명했다.

FA-50은 내년 중반까지 12대를 포함해 총 48대를 인도받는 일정이라고 공개했다.

K-9 자주포는 1단계로 48문을 수입할 예정이며, 이 중 일부는 우크라이나 지원으로 인한 공백을 메우기 위해 연내에 인도된다.

국산 FA-50 전투기
국산 FA-50 전투기

사진은 FA-50 전투기에서 공대지 미사일인 AGM-65G(매버릭)가 발사되는 장면. [국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2024년에는 600대 넘는 K-9의 공급이 시작되는데, 2026년부터 K-2 전차와 마찬가지로 폴란드 현지 생산을 추진한다. 추가 물량은 현지 생산한다는 것이다.

방위사업청 등 한국 정부와 생산 업체는 계약이 확정되지 않았다며 예상 수출 규모 등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이날 폴란드 정부의 발표로 계약 추진 방향이 확인됐다.

폴란드 국방부는 "한국과 무기 계약은 최근 몇 년 새 폴란드 국방 도입 가운데 중요성과 규모가 매우 큰 사안"이라고 소개했다.

이번 계약의 특징은 '신속한 인도'와 '대규모 기술 이전'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한국 무기 도입으로 폴란드의 억지력과 국방 잠재력을 실질적으로 강화할 것"이라며 "광범위한 방산업계가 참여해 폴란드 내에서 생산이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방사청은 폴란드 정부와 '총괄합의'를 체결하는 것은 사실이나 각 품목의 수출 계약이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방산업계 일각에서는 폴란드가 최종적으로 미국·독일을 상대로 협상력을 키우려고 한국을 들러리로 활용하고 있을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방사청 관계자는 "폴란드와 FA-50, K2, K-9 관련 총괄합의를 체결하는 것은 맞고 개별 업체별로 별도 이행계약을 체결해 추가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래픽] FA-50 전투기·K2 전차·K-9 자주포 주요 제원
[그래픽] FA-50 전투기·K2 전차·K-9 자주포 주요 제원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폴란드 정부가 한국과 K2 전차, K-9 자주포, FA-50 경공격기 도입 계약을 체결한다고 공개했다.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폴란드 부총리 겸 국방부장관이 27일(현지시간) 이러한 무기 도입 계약을 승인할 것이라고 폴란드 정부가 웹사이트를 통해 밝혔다.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tr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