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계 日교토국제고 야구단, 2년 연속 여름 고시엔 진출

송고시간2022-07-27 15:23

댓글
2년 연속으로 여름 고시엔 진출한 교토국제고
2년 연속으로 여름 고시엔 진출한 교토국제고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27일 일본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여름 고시엔) 교토 지역 예선 결승에서 승리해 본선에 진출하게 된 한국계 교토국제고 야구단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07.27 [교토국제고 제공]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지난해 일본 고교야구의 신흥 강자로 부상한 한국계 교토국제고가 2년 연속으로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여름 고시엔) 본선에 진출했다.

교토국제고는 27일 열린 교토 지역 예선 결승에서 류코쿠다이헤안고를 6-1로 물리치고 여름 고시엔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1915년에 시작돼 올해로 104회를 맞은 여름 고시엔은 일본의 대표적인 고교야구대회다. 올해 일본 전역에서 3천782개 학교가 출전했고, 현재 진행 중인 지역 예선을 거쳐 49개 학교만 본선에 진출한다.

교토국제고는 지난해 처음 여름 고시엔 본선에 출전해 4강까지 진출했다.

여름 고시엔 첫 진출 학교가 준결승까지 오른 것은 이례적인 일이어서 재일동포 사회는 물론 현지 언론의 주목까지 받았다.

교토국제고는 지역 예선 없이 전년도 추계지역대회 성적 상위팀 등에 출전 자격이 주어지는 '선발고등학교야구대회'(봄 고시엔)에도 올해 3월 2년 연속으로 참여하게 됐지만, 야구단 내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해 출전을 포기한 바 있다.

교토국제고, 2년 연속 여름 고시엔 진출
교토국제고, 2년 연속 여름 고시엔 진출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한국계 교토국제고 야구단이 27일 일본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여름 고시엔) 교토 지역 예선 결승에서 승리해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교토국제고와 류코쿠다이헤안고의 교토 지역 예산 결승전 장면. 2022.07.27 [교토국제고 제공]

박경수 교토국제고 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여름 고시엔 지역 예선에선 코로나19로 봄 고시엔에 참여하지 못한 것에 따른 부담이 컸다"며 "선수들의 회복이 늦고 후유증으로 고생하는 가운데 각고의 노력과 선수들이 집념으로 여름 고시엔 본선 진출을 이뤄냈다"고 밝혔다.

여름 고시엔 본선은 다음 달 6일 일본 고교야구의 '성지'로 불리는 효고현 니시노미야시 소재 한신고시엔구장에서 시작된다.

모든 경기가 현지 공영방송 NHK를 통해 일본 전역에 생중계되며 경기 전 출전 학교의 교가가 연주된다.

따라서 올해도 "동해 바다 건너서 야마도(大和·야마토) 땅은 거룩한 우리 조상 옛적 꿈자리"로 시작하는 교토국제고의 한국어 교가가 일본 전역에 울려 퍼지게 됐다.

교토국제고는 1963년에 개교했고, 일본 고교야구연맹에는 1999년에 가입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