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도권 중심 밤사이 열대야…내일도 무더위

송고시간2022-07-27 17:22

댓글

내일 낮 최고 서울 33도·부산 30도…소나기도 더위 가시기엔 역부족

더위에 부채질 시작
더위에 부채질 시작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28일도 동풍이 불어들어오는 동해안을 제외하고는 체감온도가 33~35도까지 오르면서 무덥겠다.

현재 동해안과 제주산지를 뺀 전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서울 27일 최고기온이 33.4도를 기록하는 등 태백산맥 서쪽지역 대부분은 이날 최고기온이 30도를 넘었다. 해가 진 뒤에도 열이 식지 않으면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밤사이 열대야를 겪을 전망이다.

27일 최고기온 분포도.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7일 최고기온 분포도.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8일 아침 기온은 20~25도, 낮 최고기온은 25~34도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최고기온은 서울 25도와 33도, 인천·대구 24도와 32도, 대전 23도와 34도, 광주 24도와 33도, 울산 23도와 30도, 부산 24도와 30도다.

오후와 저녁 사이 강원영서·충남내륙·전북동부·영남에 5~40㎜ 소나기가 예상된다. 소나기가 내리면 기온이 잠시 떨어질 순 있으나 습도가 높아지는 데다가 소나기가 그친 뒤 바로 기온이 올라 더위가 사라지지는 않겠다.

강원산지에는 29일까지 동풍 때문에 낮은 고도에 구름이 끼면서 짙은 안개가 발생해 가시거리가 200m 밑으로 떨어지겠다.

서해안과 남해안, 내륙지역엔 28일 새벽부터 아침까지 가시거리를 1㎞ 미만으로 떨어뜨리는 안개가 끼겠다.

서해상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칠 전망이다.

더위 속으로
더위 속으로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발효 중인 27일 오후 서울 남산 전망대 입구에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사진은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했으며 높은 온도는 붉은색으로, 낮은 온도는 푸른색으로 표시된다. 2022.7.27 ondol@yna.co.kr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