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모교 강단 선 허준이 교수 "근거 없는 자신감이 중요"

송고시간2022-07-27 19:47

댓글

'필즈상 수상자' 등장에 150명 몰려

필즈상 허준이 교수, 모교 서울대에서 특별강연
필즈상 허준이 교수, 모교 서울대에서 특별강연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겸 한국 고등과학원(KIAS) 수학부 석학교수가 27일 오후 모교인 서울대 상산수리과학관에서 자신의 학문적 성과를 풀이하는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2022.7.27 [공동취재]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저는 어려운 문제는 풀지 않습니다."

'수학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겸 한국 고등과학원(KIAS) 수학부 석학교수가 모교인 서울대 강단에 섰다.

허 교수는 27일 오후 서울대 수리과학부 상산수리과학관에서 서울대 학생들과 교수를 상대로 '조합론과 호지이론(Hodge theory)', 자신의 학문적 성과를 소개하는 강연을 했다.

이날 강연에는 약 150명이 몰렸다. 허 교수가 서는 강단과 가까운 자리부터 빈틈없이 사람들로 채워졌다.

허 교수가 강단에 오르자 강의석에 앉아있던 학생들은 휴대전화를 꺼내 허 교수의 모습을 사진과 동영상으로 담았다. 학생들은 난해한 수학 이론 이야기에도 눈을 반짝이며 집중했다.

허 교수는 학생·교수들과 전공 지식·연구 내용에 관한 질의응답도 약 20분간 이어갔다. 간간이 '인생 상담'도 이뤄졌다.

한 학생은 "교수님은 시인도 되고 싶었고 물리학을 하시다 수학을 하게 되셨는데 길을 선택하면서 불안함을 어떻게 대처했냐"고 조언을 구했다.

이에 허 교수는 "포괄적 인생 조언을 드릴 정도로 스스로 훌륭한 사람이라 생각하진 않지만 근거 없는 자신감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전공과목을 에이플러스(A+) 받는다고, 필즈 메달을 받는다고 재능에 확신이 생기는 건 아니다"라며 "근거 있는 자신감은 언제든 부서질 수 있지만, 근거 없는 자신감은 유연성을 길러준다. 주변에 행복한 사람들을 보면 근거 없는 자신감이 강하더라"고 덧붙였다.

허 교수는 강연 후 기자들과도 만나서도 "운이 좋은 사람도 살면서 세 번 정도는 힘든 과정에 놓이곤 하는데, 근거 없는 자신감이 목표를 변경하게 도와주거나 기존에 있던 목표를 향해 더 나아갈 큰 힘이 되어주곤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허준이 교수, 서울대 특별강연
허준이 교수, 서울대 특별강연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겸 한국 고등과학원(KIAS) 수학부 석학교수가 27일 오후 모교인 서울대 상산수리과학관에서 자신의 학문적 성과를 풀이하는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2022.7.27 [공동취재] utzza@yna.co.kr

강연에 참석한 서울대 농경제사회학부 김대환(24)씨는 "본인의 생각과 학문적 업적에 자신감 있는 모습이 멋지게 느껴졌다"며 "(자신도) 나중에 성취를 나누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느꼈다"고 감회를 전했다.

수리과학부 신입생인 주정원(18)씨는 전공책에 허 교수의 사인을 받으며 "교수님이 근거 없는 자신감이 중요한 것 같다고 말씀하셨는데 공감했다"며 "수학은 분야 자체가 어렵고 나보다 잘하는 사람도 엄청 많기 때문에 이 말을 계속 생각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65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