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물에 빠진 막내 구하려다 아빠와 큰아들까지 3명 참변

송고시간2022-07-27 20:59

댓글

심정지 상태로 모두 인양됐으나 결국 숨져, 웅덩이에 빠진 듯

진안서 일가족 3명 물놀이 추정 사고
진안서 일가족 3명 물놀이 추정 사고

(진안=연합뉴스) 27일 오후 4시 28분께 전북 진안군 용담면 한 다리 밑에서 물놀이를 즐기던 일가족 3명이 물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났다. 2022.7.27 [전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arm@yna.co.kr

(진안=연합뉴스) 임채두 나보배 기자 = 다리 밑에서 물놀이를 즐기던 아버지와 아들 등 일가족 3명이 물에 빠져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사고를 목격한 행인의 신고가 접수된 시각은 27일 오후 4시 28분께.

이 행인은 "물에 빠진 아들을 보고 다른 아들과 아버지가 물속으로 뛰어들었다"며 다급하게 119에 신고했다.

진안군 주천면과 무주군 부남면의 경계인 감동교 인근에서 짧은 시간 안에 벌어진 일이었다.

소방당국은 1시간 30분 넘도록 수중 수색 작업을 이어가다가 3명을 차례로 발견했다.

발견 지점은 사고 장소에서 30∼50m 떨어진 곳이었다.

물놀이를 하던 50대 아버지 A씨와 20대, 10대 아들 2명은 의식을 잃은 채 몸이 차갑게 식은 상태로 인양됐다.

사고 과정을 모두 옆에서 목격한 A씨 아내는 황망한 심경에 제대로 경찰에 초기 진술조차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경찰이 파악한 내용에 따르면 막내 아들이 알 수 없는 이유로 먼저 물에 빠졌다.

이를 보자마자 아버지와 큰 아들이 차례로 물에 뛰어들었다가 모두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사고 장소 일대에 비가 내리지 않아 물살이 세지는 않았으나 군데군데 깊은 웅덩이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지점 인근에는 '다슬기 채취 금지', '물놀이 금지' 현수막이 붙어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현장에 함께 있던 어머니가 큰 충격을 받아 현재 구체적인 진술이 불가능한 상태"라며 "안정을 찾는 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doo@yna.co.kr war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