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AI, 폴란드에 경공격기 수출…항공정비센터-국제비행훈련학교 설립

송고시간2022-07-28 09:51

댓글

FA-50 경공격기 48대 30억달러 규모…유럽 시장 첫 진출

폴란드 "한국에 K2 1천대·FA-50 3개편대·K-9 600문 주문"
폴란드 "한국에 K2 1천대·FA-50 3개편대·K-9 600문 주문"

(바르샤바=연합뉴스)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폴란드 부총리 겸 국방부장관이 27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 국방부 본부에서 열린 한국과의 FA-50 경공격기, K2전차, K9자주포 수입에 대한 기본계약(Framework Agreement) 체결식에서 FA-50 경공격기를 납품할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표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폴란드 정부는 이날 한국과 FA-50 경공격기 개량형 48대, K2 전차 980대, K-9 자주포 648대를 도입하는 기본계약을 한국과 체결했다. 2022.7.27 [국방부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폴란드와 FA-50 경공격기 48대를 수출하는 30억달러(약 3조9천억원) 규모의 기본계약을 체결했으며, 이와 별개로 향후 폴란드에 항공정비센터와 국제비행훈련학교 설립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기본계약은 본계약 전 단계로 사실상 수주 계약이다.

국내 항공기 완제품의 유럽 시장 진출은 사상 처음이며 폴란드 수출 계약은 물량과 가격 기준으로도 역대 최대 규모다.

폴란드 국방부는 전날 먼저 한국과 FA-50 경공격기 개량형 48대, K2 전차 980대, K-9 자주포 648대를 도입하는 기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KAI는 앞으로 폴란드 정부 및 현지업체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FA-50 MRO(항공정비) 센터를 설립하고 현지에서 제품 생산능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중장기적으로 폴란드 공군의 FA-50을 활용한 국제비행훈련학교 설립도 추진한다. 유럽 지역 내 조종사 훈련 소요를 충당하게 되면 폴란드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도 있다.

안현호 KAI 사장은 "이번 계약은 단순 판매가 아닌 공동 협력의 시작"이라며 "폴란드와의 계약은 FA-50 1천대 수출의 시작을 알리는 것으로, FA-50 고객은 미래 KF-21(한국형 전투기 보라매)의 잠재 고객"이라고 강조했다.

KAI는 이 외에도 현재 기존 수출국 항공기의 안정적 운영지원과 지속적인 성능 개량을 통해 유럽, 아프리카, 동남아, 미국, 남미, 호주 등 전 세계 권역별 중점국가를 설정하고 집중 마케팅 활동을 전개 중이다.

특히 500대 규모로 예상되는 미국 해군·공군 전술훈련기 사업 수주를 위해 최근 록히드마틴과 협력합의서(TA)도 체결했다.

kak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