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찰, 민주당 대선공약 개발 의혹 여가부 압수수색(종합)

송고시간2022-07-28 11:39

댓글

20대 대선 관련 민주당 공약 자료 초안 작성 혐의…선관위 고발로 수사 시작

검찰, '대선공약 개발' 의혹 여성가족부 압수수색
검찰, '대선공약 개발' 의혹 여성가족부 압수수색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검찰이 28일 '대선 공약 개발' 의혹과 관련해 여성가족부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사진은 압수수색 중인 정부서울청사 여성가족부를 취재하는 기자들. 2022.7.28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검찰이 '대선 공약 개발' 의혹과 관련해 28일 여성가족부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이상현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여성가족부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20대 대선 전 만들어진 정책 자료 등을 확보 중이다.

검찰은 여가부가 20대 대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전문위원으로부터 대선 공약에 활용할 자료를 제공해달라는 요구를 받고, 정책 초안을 건넸다는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수사 중이다.

검찰은 여가부 공무원 A씨가 민주당 B 정책연구위원(여가부 전문위원)으로부터 대선 공약에 활용할 자료를 요구받고, 부서 내 각 실·국에 정책 공약 초안 작성을 요청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경선 전 여가부 차관은 정책 공약 회의를 주재하는 등 관련 업무를 총괄한 혐의로 A씨와 함께 지난해 11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고발됐다.

검찰은 접수 일주일 만에 서울 여의도 민주당 정책연구실을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착수했다.

이 과정에서 검찰은 업무 자료와 정책연구실 당직자들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내용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후 정영애 전 여가부 장관과 김 전 차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아울러 정책 초안을 작성하는 데 관여한 여가부 실무진, 박근혜 정부 시절 자유한국당 여성가족위 전문위원 등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에서 여가부 내에 남아 있는 업무 지시 기록, 작성된 정책 초안, 회의 자료 등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수사팀은 여가부 외에 다른 정부 부처를 상대로도 비슷한 사례가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공문을 보낸 바 있다.

다른 부처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확인되면 검찰 수사는 더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2vs2@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