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용진 경기도부지사, 도의회 국힘대표와 만찬서 술잔 던져 파문

송고시간2022-07-28 12:05

댓글

여야정협의체 구성 등으로 말다툼…국힘 "폭행사건 책임 물을 것"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김용진 경기도 경제부지사가 공식 취임 하루 전에 도의회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과의 저녁 자리에서 술잔을 던진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김용진 경기도 경제부지사
김용진 경기도 경제부지사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8일 경기도의회 국민의힘에 따르면 김 부지사와 곽 대표의원, 더불어민주당 남종섭 대표의원은 전날 저녁 용인시 한 음식점에서 배석자 없이 만찬 회동을 했다.

회동에서는 도의회 원 구성과 도-도의회 협치 등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고 김 부지사와 남 대표가 의견 차이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말다툼이 이어진 끝에 갑자기 김 부지사가 소주잔을 곽 대표 앞 접시를 향해 던졌고 접시가 깨지며 파편이 튄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지미연 수석대변인은 "접시 파편이 튀는 등 아수라장이 됐는데 곽 대표가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러나 곽 대표가 전화 통화가 어려울 정도로 정신적 충격을 크게 받았다"고 말했다.

지 수석대변인은 "김 부지사가 제안해 마련된 자리에서 벌어진 일이라서 더욱 황당하다"며 "수석대표단 회의를 연 뒤 오후 2시 기자회견에서 폭행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책임을 분명히 물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 부지사는 이날 오전 공식 취임하며 도의회 국민의힘 교섭단체실을 인사차 방문했지만, 곽 대표는 자리에 없었고 지 수석대변인이 사무실에서 나갈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78석씩 양분된 도의회는 의장 선출과 상임위 배분 등 원 구성 협상에 양당이 진전을 보지 못해 지난 12일 개원일부터 '개점 휴업'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도 집행부가 참여하는 여야정협의체를 구성한 뒤 8월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어 추경예산안 등 민생 안건을 처리하자고 제안했지만, 도는 원 구성에 양당이 먼저 합의하면 여야정협의체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c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