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덕 해변에 나뒹구는 썩은 참치…누가 왜 버렸나?

송고시간2022-07-28 13:58

댓글

포획 한도 소진 정치망 어민, 잡은 참치 버려…영덕군 "한도 추가 건의"

영덕 해변에 쌓인 참치
영덕 해변에 쌓인 참치

(영덕=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8일 경북 영덕군 남정면 장사리 해변에 죽은 참치가 쌓여 주민이 치우고 있다. 이 참치는 정치망 어선이 잡았다가 연간 어획량 한도가 차서 버린 것이다. 참치는 그물에 걸려 어선에 오르면 오래 살지 못하고 금방 죽어 바다에 버려지면 부패한다. 2022.7.28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8일 오전 경북 영덕군 남정면 장사리 해변에는 죽은 참치(다랑어)가 파도에 밀려 나와 있었다.

이날 영덕군과 주민들이 수거한 참치만 해도 약 1천여마리에 이르렀다.

참치가 부패하면서 악취가 나고 미관상 좋지 않아 지나가던 피서객들은 다들 눈살을 찌푸렸다.

이 참치는 영덕 앞바다에서 정치망으로 고기잡이를 하던 어업인들이 버린 것이다.

정치망은 자루 모양 그물에 테와 깔때기 장치를 한 함정어구로 물고기가 들어가기는 쉽지만 나오기는 어렵게끔 돼 있다.

경북도와 영덕군에 따르면 국제협약에 따라 참치는 포획할 수 있는 양이 정해져 있다.

이를 어기면 수산업법에 따라 2년 이하 징역이나 2천만원 이하 벌금형을 받는다.

문제는 기후 변화로 수온이 상승하고 해류가 변화해 동해에서는 잘 보이지 않던 참치가 최근에는 다량으로 잡힌다는 점이다.

올해 경북에 배정된 정치망 물량 74.4t은 일찌감치 다 잡은 상황이다.

이에 도는 27일 0시부터 정치망 어업인들에게 참치를 더는 잡지 못하도록 했다.

그러나 어업인들은 그물을 끌어 올려야 어획물을 확인할 수 있어 처음부터 참치를 빼고 잡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이 때문에 최근 정치망 고기잡이를 하는 어업인들은 참치를 다량으로 잡았다가 그대로 바다에 버리고 있다.

하지만 참치는 잡혀서 바다 밖으로 나오면 오래 살지 못하기 때문에 대부분 죽은 상태로 버려진다.

폐사한 참치는 바다에 가라앉았다가 부패하면서 떠올라 파도를 타고 해변으로 밀려오고 있다.

영덕군이 파악한 바로는 정치망 어선 10여척이 최근 잡은 참치를 한꺼번에 버렸다.

이들이 버린 양만 해도 1만3천여마리에 이르는 것으로 본다.

앞으로 하반기 내내 이런 사태가 반복될 수 있어 오염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주민 A(67)씨는 "오늘 새벽부터 해변에 참치가 밀려와서 수거하고 있다"며 "앞으로 며칠간 계속 나올 것 같다"고 전했다.

영덕 어업인들은 포획 한도를 늘려줄 것 등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한도를 넘기면 육지로는 한 마리도 가져올 수 없다"며 "도와 함께 한도를 추가해달라고 건의했다"고 말했다.

폐사한 참치 수거하는 주민
폐사한 참치 수거하는 주민

(영덕=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8일 경북 영덕군 남정면 장사리 해변에 죽은 참치가 쌓여 주민이 치우고 있다. 이 참치는 정치망 어선이 잡았다가 연간 어획량 한도가 차서 버린 것이다. 2022.7.28 sds123@yna.co.kr

죽은 참치
죽은 참치

(영덕=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8일 경북 영덕군 남정면 장사리 해변에 죽은 참치가 쌓여 있다. 이 참치는 정치망 어선이 잡았다가 연간 어획량 한도가 차서 버린 것이다. 2022.7.28 sds123@yna.co.kr

영덕 장사리 해변에 쌓인 폐사 참치
영덕 장사리 해변에 쌓인 폐사 참치

(영덕=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8일 경북 영덕군 남정면 장사리 해변에 죽은 참치가 쌓여 있다. 이 참치는 정치망 어선이 잡았다가 연간 어획량 한도가 차서 버린 것이다. 2022.7.28 sds123@yna.co.kr

영덕 해변에 쌓인 참치
영덕 해변에 쌓인 참치

(영덕=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8일 경북 영덕군 남정면 장사리 해변에 죽은 참치가 쌓여 주민이 치우고 있다. 이 참치는 정치망 어선이 잡았다가 연간 어획량 한도가 차서 버린 것이다. 참치는 그물에 걸려 어선에 오르면 오래 살지 못하고 금방 죽어 바다에 버려지면 부패한다. 2022.7.28 sds123@yna.co.kr

sds12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