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당권주자, 예비경선 최종득표전…"이기는 민주당" "통합혁신"

송고시간2022-07-28 15:54

댓글

정견발표회…"계양 공천이 지방선거 직접적 패인" 이재명 직격도

"어대명 대항마 뽑아달라" "윤석열 정부에 맞서겠다"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들은 28일 차기 지도부를 뽑는 8·28 전당대회 본선에 오를 후보를 걸러내기 위한 예비경선(컷오프)에서 치열한 득표 경쟁을 벌였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비경선 정견발표회는 '대세론'을 앞세운 이재명 상임고문, 이에 맞서 반전을 모색하는 다른 주자들 사이의 대립각이 형성되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인사하는 민주당 당대표 예비후보
인사하는 민주당 당대표 예비후보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당대표 예비후보자들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김민석 이동학 이재명 강훈식 강병원 박주민 설훈. 2022.7.28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첫 번째 연설자로 나선 이재명 고문은 '이기는 민주당'을 강조하며 중앙위원들의 표심을 공략했다.

이 고문은 "국민과 당원 속에서 소통하고 혁신해 국민의 신뢰를 다시 모아내야 이기는 민주당이 될 수 있다"면서 "당이 사랑을 되찾지 못하면 총선 승리도 집권도 요원하다. 당원과 국민의 집단지성에 정치적 운명을 맡기겠다"고 호소했다.

'이기는 민주당'을 위한 방안으로는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 제시, 민생문제 해결, 정권의 오만 견제, 소통하는 정당, 계파정치가 아닌 통합의 정치를 제시했다.

이 고문은 또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 패배의 가장 큰 책임은 제게 있다"면서 "깊은 고민 끝에 이기는 민주당을 만들어 책임을 지기로 했다"고 말했다.

선거 패배 책임론에서 자유로울 수 없지만 당 대표가 되어 총선 승리를 이끌겠다는 것이다.

연설하는 이재명 당대표 예비후보
연설하는 이재명 당대표 예비후보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이재명 당대표 예비후보자가 연설하고 있다, 2022.7.28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97그룹(90년 학번·70년대생) 주자들은 각자 강한 야당, 통합, 혁신에 적임자를 자임하면서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흐름에 반전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훈식 의원은 "모든 것을 다 걸고 윤석열 정부에 맞서 싸우겠다"면서 "2024년 총선 승리, 2027년 정권 재탈환을 위해 모든 것을 던지고 싸워 이기는 대표가 되겠다"고 말했다.

강병원 의원은 "전당대회마다 계파 갈등과 줄 세우기가 반복된다. 혹시 공천 학살을 당할까 불안한가"라며 "공천권을 둘러싼 갈등, 저는 당 대표 1인이 행사하던 공천권을 중앙위원들께 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박용진 의원은 "어대명의 유일한 대항마, 박용진을 전략적으로 선택을 해 달라"면서 "전당대회 흥행과 이변을 반드시 만들겠다. 국민이 바라는 변화로 몸부림치는 민주당을 보여드리겠다"고 호소했다.

박주민 의원은 "중요한 목표는 혁신과 통합"이라며 "저는 혁신에 필요한 경험과 뚝심이 있다. 계파에 속해본 적이 없는 만큼 제가 당 대표가 된다면 계파 싸움과 쓸데없는 분열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한다"고 강조했다.

5선 중진 설훈 의원과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 대표 주자인 김민석 의원은 이 상임고문을 겨냥해 선거 연패 책임론을 꺼내 들며 혁신을 강조했다.

설훈 의원은 "우리는 지난 대선과 지선에서 국민의 매서운 회초리를 맞았다. 그런데 국민의 분노를 무서워하기는커녕 달콤한 사탕으로 여겼다"면서 "겸손한 반성과 과감한 혁신으로 다시 국민 곁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석 의원은 "지난 지방선거 관련, 서울시장 선거에서 시작해 계양까지 이어진 공천이 직접적인 패인임을 부인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런 잘못된 태도가 당의 대세가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절박한 마음에 출마했다"고 밝혔다.

원외 후보인 이동학 전 최고위원은 "청년들의 이정표가 되겠다"면서 "암울한 미래전망을 바꾸고자 결심한 청년들에게 민주당의 문을 더 열겠다"고 말했다.

17명의 최고위원 후보 역시 5분씩 정견발표를 했다.

민주당은 이날 예비경선을 통해 본선에 진출할 당 대표 후보 3명, 최고위원 후보 8명을 걸러낸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