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우조선 하청대표 "납기일 반드시 지키겠다…노사 상생 노력"

송고시간2022-07-28 15:53

댓글
허리 숙여 인사
허리 숙여 인사

(거제=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사협상이 잠정 타결된 22일 오후 경남 거제시 아주동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협력사 대표인 권수오 녹산기업 대표(왼쪽 세 번째부터)와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 등이 브리핑을 한 뒤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2022.7.22 image@yna.co.kr

(거제=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사 대표들이 28일 하청업체 노동조합(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파업 사태에 대해 사과하고 중장기 계획을 발표했다.

협력사 대표 일동은 이날 발표한 사과문에서 "협상 당사자로서 하청지회와의 교섭을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했는데, 노사 상생 마인드와 이해 부족으로 파업과 불법 점거가 장기화했다"며 "이로 인해 사회 전체와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 정중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파업 사태로 수천억 원의 매출 손실이 발생한 데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면서 "비상 근무 체계를 가동해 선박 납기일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중장기적으로 동종사 임금·복지 실태 파악을 통한 노동자 처우 개선, 조선업종 노사 상생 우수 모델 정립, 숙련자 조선업 재유입 토대 마련 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겪고 있는 문제는 단위 협력사나 조선사가 해결할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한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구조적 문제"라며 정부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구체적으로 원·하청 상생 방안 마련, 외국 인력(E9) 신속 도입 등을 포함한 조선업 구인난 해소 맞춤형 지원, 법과 원칙에 따른 노사분규 해결, 주 52시간 적용 완화를 통한 인력난 해소 및 실질 임금 상승 등 대안을 제시해달라고 요구했다.

대표 일동은 "내년에는 턴 어라운드(turn around·기업 회생)할 수 있다는 기대로 약속드린 당면 문제 해결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국가 경제에 기여하고 국민에게 보답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contactj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