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석준 제주지법원장 "대법관 임명되면 부끄럽지 않게 잘하겠다"

송고시간2022-07-28 18:18

댓글

"윤 대통령과는 대학 1년 선후배 사이로 유달리 친분 있진 않아"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백나용 기자 = 오석준 제주지방법원장(60·사법연수원 19기)은 28일 "절차가 남아있지만, 대법관에 임명되면 부끄럽지 않게 잘하겠다"고 말했다.

대법관 후보 선정된 오석준 제주지법원장
대법관 후보 선정된 오석준 제주지법원장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윤석열 정부가 임명할 첫 대법관 후보로 선정된 오석준 제주지방법원장이 28일 오후 업무를 마치고 제주지방법원을 나서며 기자 질문을 받고 있다. 2022.7.28 koss@yna.co.kr

오 법원장은 이날 오후 제주지법에서 퇴근하는 길에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임명 제청 발표를 처음 접하고 기쁘기보다는 책임감과 부담이 컸다"고 밝혔다.

오 법원장은 그러면서 "제가 마땅히 되어야 할 사람이라 된 것으로 생각하지 않아 송구스럽다"고 덧붙였다.

'왜 본인이 윤 정부 첫 대법관으로 임명 제청됐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제가 중요한 자리를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능력이나 자질이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다만 향후 절차를 거쳐 임명된다면 그 자리에 요구되는 기능과 역할을 충실히 잘해나가겠다는 각오는 다지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다만 윤 대통령께서 이러한 각오를 아시고 저를 임명했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의 인연에 관해 묻자 오 법원장은 "대학교 1년 선후배 사이라 학교 다닐 때 알고 지냈다"며 "하지만 유달리 친분이 있거나 그렇지는 않다. 사법시험도 기간이 겹쳐 함께 했다는 표현을 쓰는 것이지, 같이 공부하며 질문을 주고받고 한 사이는 아니다"고 말했다.

오 법원장은 서울 광성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고 1990년 서울지방법원 서부지원 판사로 임용됐다. 두 차례 법원행정처 공보관을 지냈으며 사법연수원 교수를 거쳐 2013년 고등법원 부장판사가 됐고, 작년부터 제주지법원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윤 대통령이 오석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하면 대법관 후임 인선 절차가 본격적으로 개시된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까지 통상 1개월가량이 걸린다.

새 대법관은 9월 퇴임하는 김재형 대법관의 후임을 맡게 된다. 김 대법원장이 제청하고 윤 대통령이 임명하는 첫 대법관이기도 하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