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홍근 "권익위 감사, 후임 위원장 인선 고려해 했단 얘기도"(종합)

송고시간2022-07-29 12:06

댓글

"'윤핵관' 뜻대로 당권구도 짜는데 변수로 작용한 모 전 의원 얘기나와"

우상호 "감사원의 권익위 압력 한심"…임기일치특별법 거듭제안"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29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을 교체하기 위해 감사원 감사 등 다각적 압력이 동원되고 있다"며 "한심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비대위 회의에서 감사원이 최근 권익위 감사에 착수한 것을 거론하며 "감사원이 이런 일에 동원되는 기구인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우 위원장은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이른바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전 정권의 일을 문제삼아 통일부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한다"며 "한쪽으로는 임기제 공무원을 물러나게 하려고 정치공작을 벌이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전정권 인사 문제를 수사하는 이중적 태도"라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온나라가 뒤숭숭하다. 부처의 공무원들이 이제는 시키는 일만 하는 분위기라고 한다"며 "갈등만 키우고 보복위협에 나라를 뒤숭숭하게 하는 엉터리 같은 국정운영 기조를 유지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어쩌다 대통령이 한번 바뀌었을 뿐인데 대한민국이 어떻게 이렇게 됐느냐고 한탄하는 국민이 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블랙리스트 의혹 등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고 '임기일치 특별법'을 여야 합의로 통과시키자고 다시 여당에 제안한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29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앞서 우 위원장은 지난 10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블랙리스트 사건에 대한 수사 중단 등을 전제로 주요 기관의 임기제 공무원의 임기를 대통령의 임기와 일치시키는 내용의 특별법 제정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박홍근 원내대표 역시 "한쪽에서는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로 몰아가고, 다른 한쪽에서는 대놓고 (공공기관장들의) 사퇴를 강요하고 있다"며 "자기부정이자 자가당착"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감사원이 언제부터 권력의 행동대장이 됐는지 참담하다. 누가 이렇게까지 노골적으로 표적 감사를 주문한 것인지 낱낱이 밝히기 바란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특히 "항간에는 국민의힘 차기 당권구도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의) 뜻대로 짜는 데 큰 변수로 작용한 모 전 의원을 미리 차기 권익위원장으로 앉히려는 의도라는 얘기가 파다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여권의 당내권력 투쟁에 감사원이 동원되고 권익위가 희생되는 건 정상적인 나라가 아니다.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