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귀신이 시켜서"…부모 살해한 30대 여성 구속 송치돼

송고시간2022-07-29 10:49

댓글

(군포=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부모가 사는 집을 찾아가 이들 두 사람을 살해한 30대 여성이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군포경찰서는 존속살인 혐의로 A(31·무직) 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경기 군포경찰서
경기 군포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A씨는 지난 21일 오후 군포시 산본동 부모가 거주하는 아파트에서 부친(65)과 모친(57)을 집 안에 있던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군포시 당동에 따로 사는 A씨는 사건 당일 오후 5시 20분께 이 아파트를 방문해 범행한 뒤 현장을 벗어났다.

A씨 부친은 오래전부터 질병으로 인해 병상에 있었으며, 거동은 거의 하지 못하는 상태였다.

이 사건은 타지역에 거주하는 A씨 여동생이 마침 사건 발생 후 집에 들렀다가 부모가 숨진 것을 보고 22일 오전 1시 32분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경찰은 신고 접수 1시간 반 만인 같은 날 오전 3시 5분께 인근 편의점 앞에 있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귀신이 시켜서 그랬다"는 등 횡설수설하거나 소리를 치며 격앙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4∼5년 전 조울증으로 인한 정신과 치료 이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이후 꾸준한 치료를 받지는 않았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유치장 안에서도 고함을 치는 행위를 하는 등 정신적으로 불안한 상태"라며 "약 처방을 받아 진정시키면서 조사를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ky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