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태풍 '송다'에 주말 제주·남부지방 호우·강풍

송고시간2022-07-29 12:09

댓글

무더위 지속…태풍이 '뜨거운 적도 공기' 올라올 길 열어

태풍 '송다'에 주말 제주·남부지방 호우·강풍
태풍 '송다'에 주말 제주·남부지방 호우·강풍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제5호 태풍 '송다'(SONGDA)의 영향으로 주말 제주와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리고 강풍이 불겠다.

송다가 중국 상하이 앞바다에서 소멸한 뒤엔 송다가 연 길을 따라서 뜨거운 적도의 공기가 유입돼 혹독한 무더위가 지속하겠다.

미국 괌 북서쪽에서 출발한 송다는 29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동쪽 740㎞ 해상을 통과했다. 송다는 30일 오후 9시 중국 상하이 동쪽 290㎞ 해상에 이르는 등 제주 남쪽 먼바다를 지나 내달 1일 중국 상하이 북쪽 360㎞ 해상에서 다시 열대저압부로 돌아가겠다.

기상청은 "31일과 다음 달 1일 사이 송다가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밝혔다.

현재 송다 최대풍속은 18㎧로 '태풍의 기준'(17㎧ 이상)을 갓 넘는 정도다.

송다는 열에너지를 받을 수 있는 수온이 높은 바다를 지날 예정이긴 하지만 속력이 빠른 데다가 경로상 건조공기를 마주할 것으로 보여 세를 더 키우지는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송다가 고온다습한 공기를 몰고 오면서 제주에는 30일 오전부터 비가 오겠다.

비는 30일 낮 남해안, 일요일인 31일 낮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다.

제주 지역 예상 강수량은 50~150㎜이다. 다만 산지에 비가 많이 내리는 곳은 강수량이 300㎜를 넘어설 수도 있다. 남부지방엔 비가 10~60㎜가 오겠는데 전남남해안과 지리산 등은 80㎜ 이상 쏟아질 가능성이 있다.

적도의 고온다습한 공기가 송다에 끌어올려져 내리는 비라 시간당 30~50㎜씩 세차게 쏟아질 때가 있겠다.

저기압인 송다와 북태평양고기압이 가까워지면서 '기압경도력'이 커져 제주와 남해안에 강풍이 불 전망이다. 지형 영향이 더해지면서 제주와 남해안 순간풍속이 최대 20~30㎧에 달할 가능성도 있다.

송다 때문에 먼바다에서 물결이 일면서 제주해안과 전남해안에는 30일부터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백사장 쪽으로 강하게 밀려오겠다. 물결이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기도 하겠으니 해안에는 되도록 가지 않는 것이 좋겠다.

현재 송다가 필리핀해상에 중심을 둔 거대한 저기압성 순환과 북태평양고기압 사이를 지나며 둘을 갈라놓았다.

송다가 소멸하면 저기압성 순환과 북태평양고기압이 직접 맞닿게 되는데 그 결과 '동고서저' 기압배치가 이뤄지면서 남풍이 불 전망이다. 이 남풍을 타고 적도와 열대지방에서 기원한 고온다습한 공기가 우리나라로 들어오겠다.

고온다습한 남풍이 세차게 불면서 무더위가 지속하겠다.

또 송다에서 약화한 열대저압부가 계속 북상하면서 수도권을 비롯한 내륙에 호우가 쏟아질 수도 있다.

다만 열대저압부가 북상하지 못하고 상하이 앞바다에 정체할 가능성과 대기에 습기는 많은데 비구름대가 만들어질 계기가 없어 비가 내리지 않는 상황이 전개될 가능성이 있는 등 변동성이 큰 상황이다.

29일 오전 10시 기준 제5호 태풍 '송다'(SONGDA) 예상 경로.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9일 오전 10시 기준 제5호 태풍 '송다'(SONGDA) 예상 경로.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