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기남부경찰, '경찰국' 신설 관련 의견 수렴…50여명 참석

송고시간2022-07-29 18:06

댓글

"이제 와서 무슨 소용"·"실리라도 찾아야"…의견 분분

"이상민 행안부장관 '쿠데타' 발언 사과받아야" 목소리도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권준우 기자 =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대한 시도별 경감 이하 직원 의견 수렴이 이뤄지는 가운데 경기남부경찰청에서도 현장 목소리를 취합하는 시간을 가졌다.

29일 오후 2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박지영 청장 주관으로 열린 비공개회의에는 각 경찰서 경무계장, 일선서의 직장협의회 대표 일부와 경감 이하 자율 참석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경기남부에서도 열린 경찰국 신설 의견 수렴회의
경기남부에서도 열린 경찰국 신설 의견 수렴회의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2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 대강당에서 열린 '경기남부경찰 현장소통 간담회'에 참석 경찰관들이 입장하고 있다. 2022.7.29 stop@yna.co.kr

박 청장의 모두 발언으로 시작된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경찰국 신설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경기남부경찰청은 특히 산하 31개 경찰서 전체 직원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이를 취합할 각 경찰서 경무계장을 필수 참석하도록 조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참석자들은 경찰의 정치적 중립에 관한 우려 부분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한 참석자는 "지휘 규칙이 제정되고 나면 업무 지시 주체가 행정안전부인지, 경찰청인지 명확히 알 수 없는 상황에서 결과에 대한 부담은 모두 경찰이 지게 되고, 결국 과거 사건에서처럼 정권의 시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참석자는 "행안부에서 부당한 지시가 내려왔을 때 지휘부가 이를 정제할 수 있겠느냐"고 했고, 또 다른 참석자는 "대우조선 파업 때 특공대 투입이 논의된 것처럼 경찰이 정치적 논리에 휘둘릴 가능성이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원래 민정수석실에서 하던 업무가 경찰국으로 바뀌는 것이며, 최종적으로는 청와대가 결정하기에 사실상 별 차이가 없다"는 의견과 "어쩔 수 없이 제도 개선이 시행되면 적정 수준의 급여 등 실리를 찾는 방안이 중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의 '쿠데타' 발언 및 문제를 제기한 직원에 대한 징계에 관한 지적도 있었다.

경찰국 신설 의견 수렴회의 참석하는 박지영 경기남부청장
경찰국 신설 의견 수렴회의 참석하는 박지영 경기남부청장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박지영 경기남부경찰청장이 2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 대강당에서 열린 '경기남부경찰 현장소통 간담회'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2.7.29 stop@yna.co.kr

한 참석자는 "행안부 장관의 '쿠데타', '12·12' 등 정제되지 않은 발언으로 인해 경찰관들이 분노하고 사기가 저하됐던 만큼 정식으로 사과받아야 한다"고 했고, 다른 이는 "이번 사태에서 현장 직원들을 대표해 앞장서서 문제점을 알린 직원들에게 징계 등 불이익을 줘선 안 된다"고 했다.

박 청장은 90여분간 열린 회의에서 나온 의견을 정리해 경찰청에 전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이날 경기남부 외에도 서울·부산·대구·인천·강원·충북·경남·제주에서 각각 경감 이하 직원을 대상으로 한 의견 수렴 절차가 진행됐다.

ky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