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초선 32명 '비대위 전환 요구' 당 지도부에 전달

송고시간2022-07-29 18:51

댓글

박수영 "원내대표는 원내대표만…당대표 직무대행은 다른 사람이 해야"

권성동·배현진 대화
권성동·배현진 대화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과 대화하고 있다. 2022.7.29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초선의원 32명이 29일 당 지도부에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사실상 '원톱 체제'로 운영 중인 현 지도체제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할 것을 요구하는 '연판장'을 전달했다.

전체 63명의 초선 의원의 과반에 해당하는 인원이 이름을 올린 것이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조정분과 인수위원을 지낸 초선의 박수영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초선 의원 32명의 의견을 모은 성명서를 당 지도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초선 의원들의) 입장을 전달했으니까, 당 지도부의 결단을 보고 그게 우리 당을 위한 선당후사의 노력으로 판단되면 (초선 의원들도) 더 이상 모일 필요가 없는 것이고 미흡하다고 판단이 되면 또다시 액션을 취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의원들 모두 당을 걱정하는 건 똑같지만 (연판장에) 서명한 분들은 '지금 상태로 가는 게 맞느냐'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하루가 멀게 리스크가 터지는데 (권성동 대표 대행이) 두 가지 일(당 대표 대행과 원내대표)을 같이하니깐 부담이 돼서 그런 것이니 분리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에게) 원내대표직에서 사퇴하라고 (연판장에) 적은 바는 없다"며 "원내대표는 원내대표를 하시고 당대표 직무대행은 다른 사람이 하는 게 좋겠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초선 의원들 사이에서 비대위 전환에 대한 반대 의견도 있지 않았느냐'는 취지의 물음에는 "우리 당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군대도 아니고 반대하는 분들도 당연히 있는 게 민주 정당 아니겠느냐"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도 "초선의원들의 뜻을 모아 당 지도부에 전했다"며 "선당후사의 큰 결단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초선 의원들은 이날 오전 배현진 최고위원이 전격 사퇴한 직후 '초선 의원 일동' 명의로 성명을 내고 "현 지도체제를 비대위로 신속히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으나, 일각에서는 의원들이 모두 동참하지 않았는데 '초선의원 일동' 명의로 성명이 발표된 것은 부적절하다는 반발이 나왔다.

이에 성명에 참여한 의원들이 오후 논의를 거쳐 비대위 체제 전환에 찬성하는 의원들을 연명해 성명서를 작성, 이를 당 지도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