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표팀 '엔진' 황인범, 그리스 축구 명문 올림피아코스 입단(종합2보)

송고시간2022-07-29 19:21

댓글

한국 선수의 그리스 1부 리그 진출은 장결희에 이어 두 번째

올림피아코스FC에 입단한 황인범
올림피아코스FC에 입단한 황인범

[올림피아코스FC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한국 국가대표팀의 '엔진'이자 중원의 핵심인 황인범(26)이 그리스 축구 명문 올림피아코스FC에 공식 입단했다.

올림피아코스는 29일 홈페이지에 황인범이 팀 유니폼을 입고 계약서에 서명하는 사진을 올리며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황인범의 국가대표팀 경력을 함께 소개한 구단은 공식 인스타그램에도 한국어로 "황인범의 합류를 환영합니다!"라고 반겼다.

계약 기간과 봉급 등 세부 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그리스 스포츠 신문 톤 스포르는 지난 25일 "황인범이 3년 계약할 것이 확실하며 연봉은 100만 유로(약 13억4천만원)를 넘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황인범에게는 UCL 출전 가능성이 이적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황인범이 올림피아코스 입단을 추진하게 된 배경도 설명했다.

그리스 1부 리그(수페르리가 엘라다)에서 역대 최다인 47회나 정상에 오른 강호 올림피아코스는 지난 시즌 자국 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UCL 본선행에 도전할 기회를 받았었다.

그러나 지난 28일 이스라엘 프로축구 마카비 하이파에 UCL 2차 예선 2차전에서 0-4로 대패한 끝에 오는 2022-2023시즌에는 본선 진출에 실패했고, 유로파리그 3차 예선으로 밀려났다.

유로파리그 3차 예선은 다음 달 초 예정돼있고, 그리스 1부리그인 슈퍼리그는 다음 달 20일 개막 예정이다.

한국 대표팀을 이끄는 파울루 벤투 감독과 같은 포르투갈 출신의 페드루 마르팅스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다.

올림피아코스FC에 입단한 황인범
올림피아코스FC에 입단한 황인범

[올림피아코스FC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황인범은 A매치 35경기에 출전한 대표팀의 주전 미드필더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멤버로, 그해 9월 A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벤투 감독의 선택을 받아 성인 대표로 데뷔한 이후 줄곧 신임을 얻고 있다.

대전시티즌(현 대전하나시티즌) 유스 출신인 그는 프로 데뷔도 2015년 대전에서 했다.

2018년엔 군 복무를 위해 아산 무궁화에서 뛴 그는 이듬해 미국프로축구(MLS) 밴쿠버 화이트캡스로 옮겨 해외에 진출했고, 2020년엔 러시아 루빈 카잔을 통해 유럽 무대에 진입했다.

카잔에서 주전으로 뛰던 황인범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임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뒤 지난 4월 FC서울과 3개월 단기 계약을 하고 K리그에 복귀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러시아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와 지도자를 보호하기 위해 임시로 리그를 떠날 수 있게 한 특별 규정에 따른 것이다.

FIFA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서 활동하는 외국인 선수와 계약 임시 중단 규정을 2023년 6월까지 적용하기로 하자, 이달 중순 서울과 계약을 연장한 황인범은 올림피아코스 입단을 통해 유럽 무대를 다시 밟게 됐다.

한국 선수의 그리스 프로축구 1부 리그 진출은 FC바르셀로나(스페인) 유스 출신의 장결희(24)에 이어 황인범이 두 번째다.

장결희는 2017년 7월 아스테라스 트리폴리FC에 입단했지만 1군 경기는 한 차례도 뛰지 못한 채 1년 만에 계약을 해지했다.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