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추풍령'·'고향의 강' 원로가수 남상규 별세…서민 애환 노래

송고시간2022-07-29 18:49

댓글

보릿고개·이민자 설움 대변…패티김과 일본서 활동도

'추풍령' 부른 원로가수 남상규씨 별세
'추풍령' 부른 원로가수 남상규씨 별세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정훈 기자 = 대표곡 '추풍령'·'고향의 강' 등으로 1960∼70년대를 풍미했던 원로가수 남상규가 29일 별세했다. 향년 83세.

충북 청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0년 군 복무 당시 부산KBS '금주의 신인 참피언' 방송에 출연해 총 10주 동안 이어진 최종 관문까지 통과했다. 이 방송 출연을 계기로 군인 신분으로는 이례적으로 부산KBS 전속가수가 됐다.

이후 영화 '스타 탄생' 주제가인 '애수의 트럼펫'을 발표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군에서 제대한 남상규는 1962년 미8군에서 공연을 하던 쇼업체인 유니버셜을 거쳐 아세아레코드로 소속을 옮겨 '가로등'을 발표하며 본격적으로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데뷔 이후 영화 '행복한 고독'의 주제가인 '이별의 하네다공항'과 보릿고개 시절 이민자의 애환을 담은 '브라질이민선'을 발표했다.

'추풍령' 부른 원로가수 남상규씨 별세
'추풍령' 부른 원로가수 남상규씨 별세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대표곡 '추풍령'을 비롯해 '철수야 가거라', '도회지 블루스', '산포도 처녀'
를 잇달아 히트시키며 인기가수 대열에 합류했다.

전성기를 구가하던 고인은 1967년 가수 패티김과 함께 일본 음반사 빅터레코드사로부터 스카우트 제의를 받아 활동 무대를 일본으로 옮겼다.

일본에서 발표한 '고독의 술' 등은 대만에서도 불법복제 판이 나올 정도로 인기를 구가했다.

1972년 결혼식을 위해 귀국한 남상규는 영화 '우정', '팔도강산' 등에 출연하기도 했다.

고인은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활동하면서 '빗속의 여인', '님은 먼 곳에' 등을 부르기도 했다. 또 '남영일'이라는 이름으로 작곡 활동도 했다.

2003년에 국내로 돌아와 박정희 전 대통령의 미발표 시에 작곡가 배준성이 멜로디를 붙인 '임과 함께 놀던 곳에'를 발표했다.

국내에서도 '가요무대' 등 방송에 출연하기도 했던 고인은 작년 폐암 4기 진단을 받아 투병 생활을 해왔다.

박성서 대중음악 평론가는 "고인은 특별한 기교 없이 악보 그대로 부르는 원곡주의자로 목소리 자체에 이미 감정이 녹아 들어있다고 평가받았으며 중저음의 매력적인 가수였다"고 설명했다.

hu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