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윌 스미스 "오스카 폭행에 깊은 후회"…사과 동영상 올려

송고시간2022-07-30 02:44

댓글

피해자 크리스 록에게 거듭 용서 구해…"폭행 사건, 트라우마로 남아"

오스카 폭행 사건에 대해 사과하는 윌 스미스
오스카 폭행 사건에 대해 사과하는 윌 스미스

[윌 스미스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아카데미상 시상식 폭행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미국 할리우드 배우 윌 스미스가 29일(현지시간) 당시 자신의 행동에 대해 "깊이 후회한다"고 밝혔다.

스미스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이런 내용을 담은 5분 44초 분량의 사과 동영상을 올렸다.

스미스는 지난 3월 27일 제94회 오스카 시상식에서 탈모증을 앓는 아내를 농담으로 놀린 코미디언 크리스 록의 뺨을 때렸다.

초유의 폭행 사건을 일으킨 그는 이후 소셜미디어(SNS)에 글을 올려 유감의 뜻을 밝혔으나 직접 카메라 앞에서 사과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동영상에서 "그 순간 올바른 행동을 했다고 전혀 생각하지 않으며 (내가 록의 발언에서 느낀) 무례와 모욕감을 최적의 방법으로 다뤘다고도 생각하지 않는다"며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윌 스미스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리는 장면
윌 스미스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리는 장면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사람들을 실망하게 만든 내가 싫다"며 "그것은 (나에게) 중심적인 트라우마로 남았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스미스는 자신이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을 저질렀다며 록과 그 가족에게 거듭 용서를 구했다.

그는 "록에게 연락을 했고, 돌아온 메시지는 (나와) 말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록이 자신과 대화를 나눌 수 있을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스미스는 폭행 사건 직후 아카데미 회원직에서 자진 사퇴했고, 아카데미는 지난 4월 초 이사회를 열어 스미스의 오스카 시상식 참석을 10년 동안 금지하는 제재 처분을 내렸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