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남자프로축구 최초의 여성 주심, 유로 2022 결승서 휘슬

송고시간2022-07-30 12:33

댓글

잉글랜드-독일의 UEFA 여자 유로 2022 결승 주심 배정

여자 유로 2022 결승전 주심을 맡는 카테리나 몬줄 심판.
여자 유로 2022 결승전 주심을 맡는 카테리나 몬줄 심판.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우크라이나 남자 프로축구 1부리그 최초의 여성 주심인 카테리나 몬줄(41) 심판이 2022 여자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여자 유로 2022) 결승전에서 휘슬을 분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29일(이하 현지시간) 몬줄 심판이 여자 유로 2022 결승에서 주심을 맡는다고 밝혔다.

UEFA 여자 유로 2022 결승전은 잉글랜드와 독일의 대결로 31일 오후 5시(한국시간 8월 1일 오전 1시)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우크라이나 심판이 이 대회 결승전 주심으로 배정된 것은 처음이다.

여자 월드컵에서도 주심으로 세 번의 대회에 참가했던 베테랑 몬줄 심판에게 이번 대회는 주심으로 뛰는 네 번째 여자 유로다.

2004년부터 국제 심판으로 활동 중인 그는 이번 대회에서 이미 스웨덴-벨기에의 8강전을 포함한 3경기에서 주심을 맡았다.

몬줄 심판은 이미 여러 차례 새 역사를 썼다.

2016년 우크라이나 남자 프로축구 1부리그(프리미어리그)에서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주심을 맡았던 이가 몬줄 심판이었다.

잉글랜드 남자 축구대표팀 경기에서도 여성 최초의 주심으로 나섰다. 잉글랜드가 2021년 10월 안도라와 치른 2022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 경기 주심이 몬줄 심판이었다.

몬줄 심판은 유로파 리그,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네이션스리그 등 UEFA가 주관하는 남자 경기에서도 주심으로 활동해 왔다.

한편, 이번 대회 결승전에서 몬줄 심판은 우크라이나 출신인 마리나 스트릴레츠카, 폴란드인 파울리나 바라노프스카 부심과 호흡을 맞춘다. 대기심은 스테파니 프라파르(프랑스)가 배정됐다.

hosu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