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늘 동두천 한낮 38.2도…서울 최고기온 36.1도 '땡볕'

송고시간2022-07-30 17:03

댓글

태풍 '송다' 때문에 비 내리며 폭염특보 대부분 해제될 듯

'비구름'에 한낮 더위는 누그러들지만 열대야는 지속

더워도 즐거워
더워도 즐거워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한여름 불볕더위가 찾아온 30일 오후 서울광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 2022.7.30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30일 서울 대부분 지역 한낮 기온이 35도를 넘어서는 등 동해안과 제5호 태풍 송다(SONGDA) 영향을 받은 제주·남해안 등을 제외하고는 전국에서 불볕더위가 이어졌다.

경기 동두천시 상패동은 이날 오후 3시 50분 기온이 38.2도까지 올랐다.

포천시 관인면과 파주시 진동면은 최고기온이 37.6도를 기록했다.

서울도 최고기온이 36.1도(종로구 송월동 기준)에 달했다.

서울 내에서 강서·강북·금천·용산·영등포구는 최고기온이 37도 이상이었다.

인천과 경기 수원시 최고기온은 35.2도였다.

30일 일최고기온 분포도.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30일 일최고기온 분포도.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태풍 송다 영향으로 제주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한 남부지방에 비가 내리고 있으며 30일 밤이나 31일 새벽에는 중부지방에도 강수가 시작될 전망이다.

이에 충청, 수도권 일부, 강원영서, 전북, 경북 등을 제외하고는 폭염특보가 해제됐다. 남은 폭염특보도 31일 비가 내리면서 대부분 해제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더위가 가신다고는 하기 어렵다.

이번 비는 태풍 송다 및 필리핀해상에 중심을 둔 거대한 저기압성 순환과 북태평양고기압 사이로 적도와 열대해상 고온다습한 공기가 우리나라까지 올라오면서 내린다.

비가 내릴 때는 비구름이 햇볕을 막아줘 낮 기온이 크게 오르지 않는다.

폭염특보는 '일최고체감온도'를 기준으로 발령하기 때문에 낮 기온이 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이면 해제된다.

낮에 햇볕을 막아준 구름은 밤에 '이불'과 같은 역할을 한다.

구름은 밤사이 복사냉각을 막으면서 밤 기온이 떨어지는 것을 저지한다.

기상청은 "이번에 비가 내리면서 폭염은 어느 정도 완화될 수 있으나 비구름이 복사냉각을 방해하는 등의 영향으로 열대야를 막는 데는 크게 도움이 안 될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비가 대기 하층에 수증기를 공급하면서 밤을 더 무덥게 만들 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물 뿌리는 세종대로 스프링클러
물 뿌리는 세종대로 스프링클러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서울에 폭염경보가 발효 중인 29일 오후 서울광장 앞 세종대로에서 도로열을 식히는 스프링클러가 작동되고 있다. 2022.7.29 ondol@yna.co.kr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