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별 통보 여친 가족 총기 난사한 중국 경찰관 숨진 채 발견

송고시간2022-07-31 13:23

댓글
중국 러산시 공안국 발표문
중국 러산시 공안국 발표문

[웨이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에서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와 가족들에게 총기를 난사한 뒤 달아났던 현직 경찰관이 숨진 채 발견됐다.

쓰촨성 러산시 공안국은 30일 한 파출소 소속 경찰관 리모 씨가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공안은 리씨의 사체에서 추락사 흔적이 발견됐고, 현장 조사와 DNA 검사 등을 진행한 결과 총격 사건 용의자가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리씨는 지난 26일 당직 근무 중 동료들에게 점심을 먹고 오겠다며 총기를 들고 나가 여자친구 양씨와 양씨 가족을 향해 총기를 난사한 뒤 달아났다.

이 사건으로 양씨의 아버지와 두 자녀 등 3명이 숨졌고, 양씨와 사촌 동생 등 2명이 다쳤다.

양씨는 최근 리씨에게 이별을 통보했고, 두 사람은 사건 당일 만나 헤어지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매체들은 리씨가 이날 당직 근무여서 총기 휴대가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공안은 사건 직후 리씨에게 현상금 10만 위안(약 1천900만원)을 내걸고 대대적인 수색을 벌였다.

jk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