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스라엘군, 사출좌석 결함 문제로 F-35 훈련 중단

송고시간2022-07-31 16:52

댓글
미국·이스라엘 공군 합동군사훈련
미국·이스라엘 공군 합동군사훈련

2019년 11월 미국-이스라엘 공군의 합동군사훈련 '블루 플래그' 기간 네게브 사막에 있는 오브다 공군기지에서 이륙을 준비중인 F-35 전투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이스라엘 공군이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의 훈련 비행을 잠정 중단시켰다.

이스라엘 공군은 30일(현지시간) 밤 트위터에 '사출좌석'(ejector seat, 조종사가 좌석에 앉은 채로 기체 밖으로 탈출하도록 설계된 좌석) 점검을 이유로 F-35 전투기의 훈련 비행을 당분간 중단한다고 밝혔다.

다만, 공군은 고위급의 승인을 받은 전술 기동의 경우 점검 기간에도 F-35 기종 사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는 앞서 미국에서 같은 기종의 사출좌석 결함이 발견된 데 따른 조처다.

미 공군은 지난 29일 좌석 사출 장치의 결함 가능성을 이유로 F-35 기종의 운항을 일시 중단시켰다.

미 에어포스 타임스는 문제의 결함이 조종석을 안전하게 기체 밖으로 밀어내는 부품에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사출좌석 제조사인 마틴-베이커의 스티브 로버츠 대변인은 "지난 4월 일반 점검 중에 F-35 사출좌석에서 이상이 발견됐다. 생산 과정의 문제를 점검하고 개선했다"고 말했다.

토메르 바르 이스라엘 공군 사령관은 "F-35의 운항 복귀를 위해 점검이 엄격하고 완전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은 F-35 전투기 최소 50대를 구매하기로 록히드 마틴과 계약했으며, 2016년부터 지금까지 33대를 인도받았다.

meol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