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4리그 인천 FC남동, 창단 3년 만에 결국 해체

송고시간2022-08-01 10:10

댓글
FC남동 선수단
FC남동 선수단

[인천시 남동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인천 남동구에 연고를 둔 K4리그 남동구민축구단(FC남동)이 창단 3년 만에 해체된다.

FC남동은 최근 내부 회의를 열고 축구단을 해체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FC남동은 2019년 창단 이후 '남동구민축구단 육성·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남동구로부터 매년 5억원 상당의 지원금과 남동근린공원 축구장 사용료 감면 혜택을 받았다.

하지만 FC남동 지원 조례안의 유효 기간이 지난해 말로 끝나면서 모든 지원이 끊겼고, 구단 측은 임금 체불 등 재정난을 겪었다.

앞서 남동구의회는 FC남동의 부실한 운영 실태를 지적하며 구단 지원 기간을 연장하는 제·개정 조례안을 잇따라 부결했다.

남동구는 최근 FC남동의 운영 상황과 재정 자립성 등을 검토한 끝에 지원 조례 제정을 더는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FC남동이 결국 구단 해체를 결정하면서 오는 10월까지 예정된 K4리그 일정 소화는 물론 선수들의 거취도 불투명해졌다.

구단 측이 선수들에게 임금을 지급하지 못해 사실상 잔여 경기 출전이 어려운 데다, 대한축구협회 규정상 시즌 중 구단 해체가 공식으로 인정되지 않아 이적도 불가능한 실정이다.

FC남동 관계자는 "내부적으로는 구단을 해체하기로 결론을 내린 것이 맞다"며 "대한축구협회에 선수 구제 방안 등을 문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