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난 터미네이터"…여고 주변서 알몸난동, 테이저건 맞아(종합)

송고시간2022-08-01 14:18

댓글

경찰관 폭행하고 흉기 휘두른 남성 체포…강제 입원 조처

테이저건(전기충격총)
테이저건(전기충격총)

[연합뉴스TV 캡처]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알몸 남성이 여자고등학교 주변 주택가에서 흉기 난동을 부렸다가 경찰 테이저건(전기충격총)을 맞고 체포됐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1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A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 40분께 광주 동구 한 여고 담장과 맞닿은 골목에서 나체로 활보하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주먹과 발로 여러 번 때린 혐의를 받는다.

그는 귀가를 설득하는 경찰관을 갑자기 공격했다.

집 안에서 흉기까지 챙겨 들고나와 경찰을 향해 휘둘렀다.

경찰은 여러 차례 고지에도 A씨가 흉기를 버리지 않자 삼단봉과 테이저건을 이용해 제압했다.

A씨는 경찰에 붙잡혀 "나는 터미네이터다. 미래에서 왔다. 내 주먹에 맞은 것은 사람이 아니라 나무막대기" 등 횡설수설했다.

경찰은 A씨가 정신 질환을 앓아 오랜 기간 치료받은 병력을 파악했다. 망상에 빠져 범행했다고 판단해 강제 입원 조처할 예정이다.

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