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 휴양지 방문 전면 취소…서울 머무르며 정국 구상(종합)

송고시간2022-08-01 12:25

댓글

"많은 분 이야기 들을 것" 경청행보 이어갈 듯

尹, 휴양지 방문 전면 취소…"마음 편히 휴가갈 상황 아냐"
尹, 휴양지 방문 전면 취소…"마음 편히 휴가갈 상황 아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여름 휴가 첫날인 1일 휴양지 방문을 전면 취소하고 서울에 머무르며 정국 구상에 들어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용산 청사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2∼3일 정도 지방에서 휴가를 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었는데 최종적으로 가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는 통화에서 "기본적으로 경제가 어렵고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점증하는 와중에 당도 어수선하지 않느냐. 대통령이 마음 편히 휴양지에서 휴가를 보낼 상황이 아니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초동 사저에 있으면서 난마(亂麻)처럼 얽힌 시국 현안을 풀 해법을 비롯해 정국 구상에 몰두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최근 국정 지지도가 20%대로 내려앉은 상황에서 국민의힘과 정부, 대통령실의 쇄신 요구가 동시 분출하고 있는 만큼 대통령이 마음 편히 휴가를 즐길 때가 아니라는 판단이다.

윤 대통령은 각계 인사들의 조언을 경청하는 물밑 행보를 이어갈 전망이다.

한 핵심 인사는 "윤 대통령은 휴가 기간 많은 분들의 이야기를 들으실 것"이라며 "숨고르기를 하면서 취임 이후 두달여 시간을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정국을 구상하는 시간을 갖지 않겠나"라고 전했다.

참모들이 지난주부터 휴가 일정과 관련해 여러 의견과 건의를 전달했지만, 윤 대통령이 끝내 아무것도 낙점하지 않았다고 한다.

특히 역대 대통령들이 휴가를 보내던 경남 거제 저도에 사흘가량 머무르며 휴식을 취하는 방안도 거론됐으나, 결국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윤 대통령은 이번 주 주로 서초구 서초동 사저에 머무를 전망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주중 민생 현장을 깜짝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일단 당의 혼란상이 빨리 정돈돼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민심을 어떻게 수습하고 다독일 것인지가 가장 큰 고민일 것"이라고 말했다.

ai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