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고 사실상 폐지·국제고는 추가검토…12월 고교체제 개편 확정

송고시간2022-08-01 14:55

댓글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교육부가 외국어고에 대한 사실상의 폐지 방침을 재확인했다.

국제고의 경우 존치할 필요성이 있는지 검토해 12월까지 결론을 내기로 했다.

최성부 교육부 대변인은 1일 주간 정례브리핑에서 외국어고·국제고 개편 관련 계획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서울시내의 한 외고
서울시내의 한 외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 대변인은 "외국어 전문인재 양성을 위해 설립된 외고의 경우 미래사회에 부합하지 않는 측면이 있어 폐지 또는 외국어교과 특성화학교 등으로 전환을 검토한다"며 "국제 전문인재 양성을 위한 국제고는 충분한 검토를 거쳐 (존치 여부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12월에 발표할 고교체제 개편 방안에 외고·국제고 개편 방안도 포함할 방침이다.

앞서 윤석열 정부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던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외고 폐지 계획을 뒤집고 '다양한 고교체제'를 유지하는 안을 국정과제에 포함해 이들 학교의 존치 가능성을 시사했다.

하지만 교육부는 지난달 29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자사고만 현행대로 유지하고 외고는 폐지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전국 모든 자사고는 2025년 3월 1일 일반고로 일괄 전환될 예정이었으나 다시 시행령 개정을 통해 명맥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비해 외고는 예정대로 일반고로 바뀌어 사실상 폐지 수순을 밟을 전망이다.

정부가 일반고의 경우 다양한 분야의 교과 특성화학교를 운영하는 방안을 언급하면서 외고는 외국어교과 특성화학교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전국 외고 교장들은 즉각 반대 입장을 밝혔다.

30개 외고 교장들로 구성된 전국외국어고등학교장협의회는 입장문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 인수위에서 헌법상 국민에게 보장된 교육받을 권리와 자유, 교육의 다양성과 학생의 교육선택권 보장 등을 강조했음에도 (교육부는) 교육 정책을 토론이나 공청회 한번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책을 철회하지 않으면 잘못된 교육정책을 알리고 법률적 행위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cin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