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종섭, '미군 없으면 北에 밀리나'에 "북핵 고려시 판단어려워"

송고시간2022-08-01 16:48

댓글

"현재 극초음속 요격 어렵다…앞으로 요격 능력 갖출 것"

업무보고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업무보고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2.8.1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미군 지원 없이 한국군 독자적으로 북한에 대응할 수 있는지에 대해 북한의 핵 능력을 고려하면 심각하게 판단해야 할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장관은 1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미군이 없으면 북한 전력에 밀린다고 생각하는가'라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질의에 "북한 핵까지 고려하면 심각하게 봐야 한다"고 답했다.

이 장관은 '핵은 제외하고 재래식(전력만 볼 때는?)'이라는 이 의원의 추가 질의에 "핵을 제외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핵을 고려하지 않고는 (판단이)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의원이 한국 국방비가 북한 GDP와 비슷한 수준이어서 외국군에 의존하지 않아도 자주국방이 가능한 것 아니냐는 취지로 묻자 이 장관은 "북한 핵이 아니라면 동의하겠다. 그런데 북한 핵이 있기 때문에 쉽게 답변드리기 어려운 문제"라고 말했다.

북한 SLBM(CG)
북한 SLBM(CG)

[연합뉴스TV 제공]

이 장관은 북한이 개발 중인 극초음속 미사일과 관련해 "현재 우리가 가지고 있는 패트리엇 수준으로 극초음속 미사일 요격은 어렵다"면서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나 L-SAM(장거리 지대공유도무기)을 업그레이드해서 극초음속까지 요격하는 능력을 갖추겠다는 게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우리도 마찬가지로 앞으로는 극초음속 미사일까지 갖추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언제까지 된다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독자적으로 하고 있고 기술은 상당한 수준까지 올라있다고 보시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j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