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카카오·케이뱅크 등 인터넷은행 가계대출 7개월 연속 증가세

송고시간2022-08-02 05:02

댓글

케이뱅크 특판에 수신 1조원대 급증, 카뱅은 줄어…카뱅 "수신 금리 인상 검토"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로고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로고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카카오뱅크[323410]와 케이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7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이 7개월째 감소하고 있는 것과는 대비되는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2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의 여신 잔액은 각각 26조9천504억원, 9조1천600억원으로 집계됐다.

6월 말과 비교하면 카카오뱅크가 1천341억원, 케이뱅크는 4천300억원 각각 증가했다.

토스뱅크는 지난달 말 기준 대출 잔액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출범 초기인데다 공격적으로 영업을 확대하는 만큼 증가세를 이어갔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반면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 같은 기간 가계대출 잔액이 2조2천154억원 줄며 7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전세대출, 주택담보대출 등 부문이 여신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인터넷 은행이 상대적으로 낮은 금리를 제공해 인기를 끌었다는 것이다.

지난 6월 카카오뱅크는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최대 0.5%포인트 인하했고, 케이뱅크도 전세대출과 아파트담보대출 금리를 최대 0.41%포인트 인하했다.

예·적금 등 수신상품 조달에 있어서는 두 은행의 희비가 갈렸다.

케이뱅크의 7월 말 기준 수신 잔액은 13조3천300억원으로 전달 말보다 1조1천500억원 급증했다.

케이뱅크가 최근 고금리 수신 상품 특판을 여러 차례 진행하며 소비자들의 이목을 끈 것으로 분석된다.

케이뱅크는 6월 연 5% 금리 특판을 진행한 데 이어, 지난달 초 최고 연 3% 금리를 제공하는 '코드K정기예금(100일)' 특판을 진행했다.

반면 카카오뱅크의 7월 말 기준 수신 잔액은 전달보다 5천274억원 감소한 32조6천534억원이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최근 전체 은행권의 저축성 예금 조달 경쟁이 심화하면서 수신 총 잔액이 소폭 감소한 것 같다"며 "수신 상품의 금리 인상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