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중, '독자 노선' 필리핀 껴안기…외교수장 잇따라 방문

송고시간2022-08-01 19:05

댓글

블링컨 국무장관, 오는 6일 마르코스 예방…"동맹 관계 강화"

왕이 외교부장, 한달전에 만나 협력 방안 논의

G20 외교장관회의에서 만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G20 외교장관회의에서 만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전략적 요충지인 필리핀을 상대로 관계 증진 및 영향력 확대를 위해 치열한 외교전을 벌이고 있다.

1일 미 국무부 등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장관은 오는 6일 필리핀을 방문해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대통령과 만난다.

블링컨은 마르코스와 양국의 동맹 관계 강화를 비롯해 에너지와 무역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이들은 또 민주적 가치의 공유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것으로 알려졌다.

블링컨 장관은 오는 3~5일 캄보디아에서 열리는 미·아세안 외교장관 회의 등에 참석한 뒤 필리핀으로 향한다.

앞서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은 지난달 6일 필리핀에서 마르코스 대통령과 만나 양국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그는 남중국해 영유권 갈등과 관련해 대화와 소통으로 해결방안을 모색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마르코스도 우호적인 해결 방법을 찾기를 원한다고 화답했다.

필리핀과 미국은 전통적인 동맹이며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해서도 중국에 맞서 보조를 맞춰왔다.

그러나 로드리고 두테르테 전 대통령은 줄곧 미국의 외교 정책을 비난하는 한편 중국에는 친화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양국 관계는 순탄치 않은 기조를 유지해왔다.

이런 가운데 마르코스는 지난 6월 25일 취임 후 첫 국정연설에서 "외교 정책과 관련해 독자적인 입장을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군사적 동맹인 미국의 눈치를 보지 않고 중국과의 관계를 독자적으로 설정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bums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