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남규 딸' 유예린, 언니들 누르고 대통령기탁구 중등부 2관왕

송고시간2022-08-01 18:59

댓글
대통령기 우승한 유예린
대통령기 우승한 유예린

[유남규 한국실업탁구연맹 부회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탁구 레전드' 유남규 한국실업탁구연맹 부회장의 딸 유예린(문성중2)이 언니들을 누르고 여중부 탁구 2관왕에 올랐다.

유예린은 1일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제38회 대통령기 전국탁구대회 여중부 개인전 단식 결승에서 한 학년 언니 이승은(안양여중)을 3-2(11-9 12-10 11-13 8-11 11-6)로 제압했다.

유예린은 김은서(문성중)와 함께 출전한 개인전 복식 결승에서도 김태민-김예서(문산수억중) 조를 3-1(12-10 6-11 11-8 11-6)로 물리쳤다.

이로써 유예린은 대한탁구협회 주관 대회 중 3번째로 권위가 높은 대통령기에서 개인전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유예린은 그간 이승은을 상대로 거의 승리하지 못하다가 이날 먼저 두 세트를 따내고도 동점을 허용하는 명승부 끝에 짜릿한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승은은 수비형에 핌플 러버를 쓰는 희소한 전형의 선수다.

유예린이 큰 무대에서 스스로 공략법을 찾아내며 '위기관리 능력'을 깨우친 셈이다.

시상대 정상에 선 유예린
시상대 정상에 선 유예린

[유남규 한국실업탁구연맹 부회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장에서 경기를 지켜본 아버지 유 부회장은 "유예린도 잘했지만, 좋은 승부를 펼친 이승은도 한국 탁구가 키워나가야 할 훌륭한 선수임을 보여줬다"면서 "이번 대회 중등부 경기를 보며 한국 탁구의 미래가 밝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유예린과 이승은 모두 주니어 국가대표다.

유예린은 지난 5월 월드테이블테니스(WTT) 유스 컨텐더 U-15(15세 이하) 여자 단식 결승에서 우승하는 등 한국 탁구 기대주의 길을 한 걸음씩 충실하게 따라가고 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남자 단식 금메달을 따낸 한국 탁구의 '레전드'인 유 부회장은 삼성생명 여자팀 감독을 이끌다가 최근 신생팀인 한국거래소 남자팀 감독으로 자리를 옮겼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