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상] "어린이 충격" vs "어차피 생선"…이마트 '상어 포토존' 논란

송고시간2022-08-01 20:31

댓글

(서울=연합뉴스) 서울 용산의 이마트 매장 수산물 코너에서 죽은 상어로 포토존 마케팅을 펼쳐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1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 따르면 '용산 이마트가 상어 포토존을 열었다'는 사진이 지난달 30일 올라왔는데요.

공개된 사진에는 거대한 몸집의 죽은 상어 한 마리가 얼음 위에 올려져 있습니다.

이 상어는 판매용이 아닌 포토존을 위한 것이었으며, 상어 사체 옆에는 '이마트 용산점만의 이벤트(포토존)'라는 안내판이 설치돼 있었는데요.

안내판에는 '비치된 인형 모자를 착용한다', '촬영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린다'는 등 사진 촬영을 위한 설명이 적혀 있고, 그 옆에는 머리에 쓸 수 있는 상어 모양 인형탈도 준비돼 있었다고 합니다.

또 영유아에게 인기가 많은 캐릭터인 핑크퐁의 '아기상어' 이미지도 첨부된 상태였는데요.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핑크퐁 캐릭터와 함께 상어 사체를 전시해두면 마트를 찾은 어린이들이 충격받을 것 같다', '식용 목적이 아닌 오로지 전시와 홍보를 위해 죽은 상어를 활용했다는 점이 문제'라는 등의 반응 보였습니다.

다른 한편에서는 '어차피 상어도 생선인데 문제없다', '참치 해체쇼도 하지 않느냐' 등의 옹호론도 제기됐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이봉준·안창주>

<영상:트위터 캡처>

[영상] "어린이 충격" vs "어차피 생선"…이마트 '상어 포토존' 논란 - 2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