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자폐 딛고 피아노에 천재적 재능 발휘…나사렛대 임종현 학생

송고시간2022-08-02 14:41

댓글

현실판 '우영우'…고교 시절 전국대회들에서 잇따라 수상

임종현 씨의 피아노 연주 모습
임종현 씨의 피아노 연주 모습

[나사렛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최근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변호사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뜨거운 반향을 일으키는 가운데 극중 인물같이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갖고 있으면서 뛰어난 피아노 연주실력으로 관심을 받는 대학생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나사렛대 음악학과 2학년에 재학 중인 임종현(21) 씨다.

충북 청주에서 태어난 임 씨는 7세 때 자폐 스펙트럼 장애 판정을 받았다.

사회적 의사소통의 질적인 결함과 제한된 관심사, 반복적인 행동 특징 등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임 씨가 음악을 처음 만난 건 초등학교 때다.

신체 발달이 느린 아들을 걱정한 어머니가 아들을 집 근처 태권도학원에 보냈으나 옆 피아노학원에서 들려오는 건반 소리에 더 관심을 보여 피아노를 배우게 했다.

중학교 때 임 씨를 지도한 방과 후 교사는 임 씨의 절대음감과 천재적이고 뛰어난 청음에 피아노 전공을 권유했다.

충북예고에 입학해 본격적으로 피아노를 배운 임 씨는 2학년(2019년) 때 제7회 대한민국 장애인예술경연대회에서 문화체육부 장관상을 받았다.

그 해에만 전국 장애인학생 음악콩쿠르 피아노 부문 대상, 한국 피아노 재능기부협회 장애인콩쿠르 피아노 부문 1등, 툴 음악 장애인 음악콩쿠르 피아노 부문 고등부 1위 등 각종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다음해인 3학년 때에도 장애 학생음악 콩쿠르 피아노 부문 금상, 전국 장애청소년예술제 서양 독주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임종현 씨
임종현 씨

[나사렛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나사렛대 음악학과에 입학하게 된 건 지금의 지도교수인 박지원 교수를 만나면서다.

면접고사에서 눈을 마주치지 못하고 질문에도 말이 없던 임 씨를 면접위원들의 우려에도 박 교수는 오로지 피아노 실력만을 보고 선발했다.

박 교수는 "20개의 건반을 동시에 누르는 청음 테스트에서 종현이는 모든 음을 정확하게 맞췄다"며 "그는 하나님이 저에게 주신 선물 같은 아이"라고 말했다.

임 씨는 지난 학기 피아노 실기 부분에서 전체 1등을 차지했으며, 정기연주회 등 다양한 공연에 참여하고 있다.

임 씨는 최근 SNS와 자신의 유튜브(채널명 특별한 피아니스트 임종현)에 연주 영상을 올리며 세상과 소통을 시작했다.

임 씨의 어머니는 2일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주인공 등을 통해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졌고 장애인에 대한 따뜻한 시선이 필요하다"며 "아들이 경제적 부담 없이 연주자의 길을 걸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ju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