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농산물-가공식품-외식물가 급등속 정점은 아직…'추석물가' 우려

송고시간2022-08-03 06:00

댓글

3분기 곡물수입가 더 오를 듯…농식품부 "추석 물가안정에 총력"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3%로 약 2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먹거리 물가는 앞으로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특히 농산물 물가 상승률이 8.5%로 전체 평균을 크게 웃돌고 가공식품과 외식 물가 상승률도 각각 8.2%, 8.4%에 달한 상황에서 이 같은 상승세는 앞으로도 당분간 더 이어질 것으로 전망돼 벌써부터 '추석 물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오른 소비자물가…약 24년 만의 최고치
오른 소비자물가…약 24년 만의 최고치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가 작년 같은 달보다 6.3% 올랐다. 이는 외환위기 1998년 11월(6.8%) 이후 최고치다. 사진은 2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 2022.8.2 mjkang@yna.co.kr

3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3분기(7∼9월) 밀, 옥수수, 쌀 등 곡물의 수입단가는 2분기보다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미국의 파종 지연 등으로 국제 곡물가격이 높았던 2분기의 계약 물량이 3분기 도입되는 데 따른 것이다.

또 원/달러 환율이 1,300원대로 치솟으면서 수입단가는 더 오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연구원은 구체적으로 3분기 식용곡물의 수입단가 지수는 2분기보다 15.9%, 사료용의 경우 16.6% 각각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4분기 수입단가는 3분기에 비해 다소 떨어지지만 2분기보다는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원자잿값 상승에 따라 식품업계의 가격 인상도 불가피해 보인다.

밀 수입단가가 오르면 밀가루를 주원료로 쓰는 제과·제빵, 라면업체의 부담이 그만큼 커지게 된다.

또 옥수수 수입가격 상승은 사룟값 상승으로 이어져 축산물과 육가공품의 가격도 따라 오르게 된다.

실제 프랜차이즈 업체들은 원재룟값 상승을 이유로 올해 들어 이미 두 차례나 가격을 올렸다.

버거·치킨 프랜차이즈 맘스터치는 올해 2월 37개 메뉴 가격을 올린 데 이어 4일부터 50개 메뉴의 가격을 또 인상한다.

KFC는 올해 1월 일부 제품 가격을 100∼200원 올렸고 지난달에도 200∼400원 추가로 인상했다.

오른 소비자물가지수…약 24년 만의 최고치
오른 소비자물가지수…약 24년 만의 최고치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가 작년 같은 달보다 6.3% 올랐다. 이는 외환위기 1998년 11월(6.8%) 이후 최고치다. 사진은 2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 2022.8.2 mjkang@yna.co.kr

이런 가운데 적어도 다음달 추석까지는 먹거리 가격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추석 물가를 걱정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추석 물가안정을 최대 현안 중 하나로 꼽으면서 다각도의 대응책을 강구하고 있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지난 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추석 물가안정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농가 부담 완화를 위해 비료·사료비 등 생산비 절감을 지원하고 철저한 재해 대응을 통해 국내 생산이 안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가공식품·외식 가격 인상 요인이 최소화되도록 할당관세 적용 품목 확대, 수입 밀가루 가격 인상 보조 등을 추진하고 가계의 물가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 농축산물 할인쿠폰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s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