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추가 제재에 이란, 고성능 원심분리기 가동 '맞불'(종합)

송고시간2022-08-02 21:58

댓글

이란 외무 "비이성적이고 미친 행동"…핵협상 교착 후 갈등 심화

"수해 입은 서민 고통…제재 무력화 위해 모든 수단 동원할 것"

이란 외무장관
이란 외무장관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이란이 자국 석유 수출과 관련한 미국의 추가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고성능 원심분리기 수백 대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2일(현지시간) 국영 IRIB 방송에 따르면 호세인 아미르압둘라히안 외무장관은 이날 취재진에게 "미국의 제재에 대응해 어젯밤 수백 대의 신형 원심분리기에 가스 주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아미르압둘라히안 장관은 "미국의 이번 제재는 비이성적이고 미친 행동이었다"며 "미국이 이런 식의 행동을 계속한다면 이란도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유럽연합(EU)과 핵협상 재개를 논의하는 가운데 추가 제재가 나와 놀랐다면서도 이런 식으로는 이란으로부터 어떤 양보도 얻어낼 수 없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원자력청(AEOI)도 이날 개량형 IR-1·IR-6 원심분리기 수백대에 UF6(육불화우라늄) 가스 주입을 시작한 사실을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알렸다고 발표했다.

다만, 이란은 새롭게 가동하는 원심분리기의 정확한 숫자와 이들이 설치된 핵시설을 밝히지 않았다.

개량형 원심분리기를 이용해 우라늄을 농축할 경우 농도를 쉽게 변경할 수 있다. 서방은 이란이 이른 시간 안에 고농축 우라늄을 생산할 수 있게 하는 이 원심분리기 사용에 대한 우려를 제기해 왔다.

이란 외무부 대변인
이란 외무부 대변인

[이란 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나세르 칸아니 이란 외무부 대변인도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 재무부의 추가 제재는 실효성 없고, 파괴적인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칸아니 대변인은 "일방적인 제재 정책은 미국의 오만한 패권주의를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전 행정부의 실패한 정책을 계속 반복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핵합의 복원을 위한 노력이 이어지는 가운데 가해진 이번 제재는 미국의 위선적인 면모를 보여준다"며 "제재로 인해 홍수로 피해를 본 서민의 고통이 더욱 가중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란은 제재가 무역과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정밀하게 파악해 이를 무력화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전날 이란 석유화학 기업인 페르시안 걸프 페트로케미칼 인더스트리 커머셜의 석유제품 및 석유화학제품의 해외 판매에 지속해서 관여한 4개 기업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도 이란 석유제품을 운송하는 등 물류 지원을 제공한 골든 워리어스 쉬핑 등 2개의 기업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이란의 IR-6 원심분리기
이란의 IR-6 원심분리기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미국은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의 완전한 이행에 대한 상호 복귀를 달성하기 위해 의미 있는 외교를 진지하게 추구해왔다"며 이란 복귀가 준비될 때까지 관련 제재를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핵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EU와 카타르가 협상 재개를 위해 중재에 나섰지만, 이란과 미국의 갈등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이란은 60% 농도 농축 우라늄을 생산하면서, 주요 핵시설에 설치된 IAEA 감시 카메라 운영도 중단했다.

지난해 4월 오스트리아 빈에서 이란, 영국, 프랑스, 독일, 중국, 러시아 대표단이 모여 첫 핵합의 복원을 위한 당사국 회의를 열었다. 이란이 대화를 거부한 미국은 회담에 간접 참여했다.

협상은 9부 능선을 넘었다고 평가됐지만, 이란과 미국은 혁명수비대의 외국 테러조직(FTO) 지정 철회 문제 등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logo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