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경-상주 추모공원 갈등 새 국면…경북도 분쟁 조정 '시동'

송고시간2022-08-03 07:00

댓글

상주시 부지 확정으로 중재 상황 마련돼…도 "회의 앞서 단체장 간 협의 권고"

"상주 추모공원 건립 규탄한다."
"상주 추모공원 건립 규탄한다."

문경시 주민자치위원연합회는 최근 월례회에서 상주 추모공원 건립을 규탄했다. [문경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문경·상주=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경북도가 공설 추모공원 조성 사업으로 마찰을 빚는 상주시와 문경시 간 분쟁 조정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3일 지자체들에 따르면 경북도는 최근 상주시가 나한2리 일대 8만여 ㎡를 공설 추모공원 부지로 확정함에 따라 분쟁 조정을 위한 '장사 시설 협의회' 구성 계획을 완료했다.

앞서 지난 2월 문경시는 상주 공설 추모공원 조성사업에 반대하면서 분쟁 조정을 신청했다.

문경시가 추모공원 조성사업을 반대하고 나서자 상주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지금까지 반년 이상 사업 추진을 중단했다.

부지 확정 전까지 경북도는 "상주시가 공설 추모공원 건립 장소를 확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분쟁 조정에 나설 원인이 없다고 판단된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나 이제는 상주시가 부지를 확정하면서 도가 중재에 들어갈 상황이 마련됐다.

도는 문경시의 분쟁 조정 신청 이후 '장사시설 설치·관리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시행 규칙을 만들고 장사 시설 협의회 구성을 위한 위원 선정 절차를 진행 중이다.

경북 상주시청
경북 상주시청

[촬영 홍창진]

도 장사 시설 협의회는 도청 측 위원장, 추모공원 문제로 갈등을 빚는 문경시와 상주시 부단체장(부시장), 시민 대표 각 2명, 도의회 추천 인사, 장사 분야 전문가 등 11명으로 구성한다.

경북도는 장사 시설 협의회 구성을 진행하는 동시에 회의 개최에 앞서 자치단체 간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권고했다.

도 관계자는 "자치단체 간 갈등을 원만하게 해결하려면 양측의 협의가 우선이라고 판단한다"며 "두 단체장 대화를 지켜보고 결과에 따라 분쟁 조정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런 단계 없이 곧바로 분쟁 조정에 들어가면 어떤 결론이 나오더라도 양측이 다 함께 수긍할 수 있는 정답이 나오기 어렵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문경시는 "추모공원 조성 위치가 행정구역상 상주시 외곽에 있지만 문경 인구 60%가 거주하는 도심에서 불과 500m 거리에 있어 주민 생존권과 문경시 발전 잠재력에 영향을 미치므로 조성사업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상주시는 "추모공원 부지가 문경 인구 밀집 지역에서 500m 거리에 있다고 하지만 중간에 매봉산이 위치해 조망권 등에 문제가 없고, 부지 공모를 신청한 주민들을 봐서라도 더는 기다릴 수 없는 상황이다"고 했다.

상주시는 사업비 257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7년까지 봉안당 1만기와 자연장지(수목장 등) 1만기 이상을 갖춘 공설 추모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realis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