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금리인하요구권 실태 들여다보니…은행권 수용률 26.6% 불과

송고시간2022-08-03 06:03

댓글

2020년 대비 작년 수용률 1.6%p↓·수용대출액 1조6천여억원↓

신한은행·광주은행·케이뱅크, 수용률 업권 최저

금융당국, 이달부터 금융사 금리인하요구권 실적 비교 공시

가계대출 금리인하요구권
가계대출 금리인하요구권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오주현 기자 = 금융당국이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금리인하요구권 확대에 나서고 있지만 지난해 은행권의 수용률은 26%대에 불과할 정도로 저조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금융감독원이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주요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인터넷은행의 지난해 금리인하요구권 접수는 총 88만2천47건이었고 수용은 23만4천652건으로 수용률은 26.6%였다. 이는 전년(28.2%)보다 1.6%포인트(p) 낮은 수준이다.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이 2018년(32.6%), 2019년(32.8%)과 비교해서도 줄어든 것이다.

지난해 은행권의 금리인하요구권 수용에 따른 대출액은 8조5천466억원으로 전년의 10조1천598억3천600만원보다 1조6천132억3천600만원이나 줄었다.

금리인하요구권은 대출자의 재산이 증가하거나 신용평점이 상승하는 등 신용 상태가 개선됐을 때 대출자가 금융회사에 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국회와 정부는 고객의 금리인하요구권을 2019년 6월 법제화했다.

하지만 금리인하 요구권에 대한 카드사별 통계 및 운영 실적이 공시되지 않아 소비자가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지난해 시중은행의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을 보면 신한은행이 33.3%로 가장 낮았다. KB국민은행은 38.8%, 하나은행은 58.5%, 우리은행은 63.0%, NH농협은행은 95.6%였다.

지방은행의 경우 광주은행의 수용률이 22.7%로 가장 낮았다. 이외에 경남은행 23.1%, 부산은행 24.8%, 제주은행 36.7%, 대구은행 38.9%, 전북은행 40.2% 등이었다.

인터넷은행 중에서는 케이뱅크의 지난해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이 12.3%에 불과했고 카카오뱅크는 25.7%였다.

금리가 높은 비금융권의 경우 저축은행 주요 10개사의 지난해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은 63.5%였다. 오케이 저축은행이 95.7%로 수용률이 가장 높았으며 상상인저축은행은 5%로 최저였다.

카드사의 경우 지난해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은 50.6%로 삼성카드(36.8%), 비씨카드(36.9%), 하나카드(38.5%), 롯데카드(41.7%), 현대카드(46.0%), 신한카드(53.4%), KB국민카드(69.7%), 우리카드(77.5%) 순으로 낮았다.

금리인하요구권 제도가 활성화되지 않자 금융당국은 이달부터 금융사의 금리인하요구권 운영 실적을 비교 공시하도록 했다.

또한, 금리 인하 요구에 대한 심사 기준이 투명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각 금융사 내규에 명확하게 반영되도록 했다.

금리 인하 요구가 수용되지 않는 경우 신청인이 이유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표준화된 문구에 따라 안내하도록 했다.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은 금리 인하 요구제도 개선안이 실제 금융사 영업 창구에서 차질없이 운영되는지 계속 점검해 미흡한 점을 개선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은행이 신용 점수가 향상된 대출자에게 금리 인하 요구권을 별도로 수시 안내하는 등의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그래픽] 주요 시중은행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 추이
[그래픽] 주요 시중은행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 추이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zeroground@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표] 주요 시중은행 금리인하요구권 접수 및 수용 현황

(단위 : 건, 백만원, %)

구 분 은행명 항 목 2018년 2019년 2020년 2021년
시중
은행
국민 접수건수 7,352 15,057 14,719 20,573
수용건수 7,326 9,463 6,797 7,981
수용률(%) 99.6 62.8 46.2 38.8
수용대출금액 2,535,311 1,706,710 1,110,920 329,100
신한 접수건수 6,582 8,154 21,201 129,398
수용건수 6,473 7,887 8,402 43,071
수용률 98.3 96.7 39.6 33.3
수용대출금액 1,352,729 1,040,504 613,024 2,221,600
우리 접수건수 20,033 13,654 7,852 16,975
수용건수 17,869 12,825 5,609 10,696
수용률 89.2 93.9 71.4 63.0
수용대출금액 14,606,483 11,627,836 278,011 514,200
하나 접수건수 3,836 5,766 3,283 4,987
수용건수 3,733 5,484 2,073 2,919
수용률 97.3 95.1 63.1 58.5
수용대출금액 2,486,856 3,075,598 1,384,961 1,501,800
농협 접수건수 4,860 11,344 10,541 6,165
수용건수 4,597 10,967 10,146 5,893
수용률 94.6 96.7 96.3 95.6
수용대출금액 987,686 2,469,476 2,799,498 857,700

※ 자료 : 윤창현 의원실 제공.

※ 2018년과 2019년 수치는 2020년 9월 제출한 자료의 기준에 따른 것임.

president21@yna.co.kr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