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남 한 고교 '우등반' 편성 논란…학부모 "우열반 부활이냐"

송고시간2022-08-03 08:00

댓글

학교 측 "규정 내 운영" 해명…도교육청 "사실관계 파악 중"

대입 공정성 강화 (PG)
대입 공정성 강화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박정헌 기자 = 경남 한 고등학교에서 성적 상위권 학생들을 대상으로 방과 후 특강을 제공하기로 해 '우열반 편성'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도내 한 고교는 오는 8일부터 상위권 학생들을 중심으로 반을 편성·운영할 예정이다.

해당 학생들을 특별관리 대상으로 정하고 특강을 제공하며 별도로 마련된 교실에서 감독 아래에 자율학습 관리에 들어간다는 내용 등이 골자다.

학교 측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을 학부모들에게 공지하고 지난달 22일 관련 설명회도 개최했다.

특히 학교 측 공지 및 설명회는 상위권 학생 및 학부모를 대상으로 진행돼 일부 학부모는 이 사실을 전혀 몰랐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학부모들 사이에서 '어이가 없다', '헛웃음만 나온다' 등 반응이 나왔다.

공교육 입시 학원화, 학생 간 경쟁 조장, 상대적 박탈감 및 위화감 조성 등을 이유로 사라진 우열반을 편법을 써 부활시키려는 작태 아니냐는 지적이다.

한 학부모는 "처음 이 사실을 전해 들었을 때 너무 황당했고 다른 학부모들 몰래 작당 모의하듯 쉬쉬하며 우열반을 편성한 게 아닌가 싶다"며 "이미 없어진 우열반이 공공연하게 되살아난 상황"이라고 힐난했다.

경남교육청 전경
경남교육청 전경

[촬영 김동민]

이어 "사립학교라는 이유로 감시망에서 벗어나 편법을 저지르는 일이 공공연하게 벌어지고 있다"며 "경남도교육청에서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있을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학교 측은 일과 중이 아닌 방과 후 프로그램이라 규정에 어긋나지 않고 학부모 지원 및 학년부 추천 등 객관적 자료를 토대로 추진하기 때문에 '우열반'이라는 명칭은 적절하지 않다고 해명했다.

학교 관계자는 "더 나은 진학 성과를 바라는 학부모들 요청이 있어 학생들을 모아 한번 해보자는 취지로 추진하게 됐다"며 "상위권 학생이 대상이긴 하지만 학년부 협의를 거치기 때문에 정형화하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열반이라는 표현은 적절하지 않으며 학교도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규정을 지키는 선 내에서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며 다른 학교들도 다 이런 식으로 운영하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공교육정상화법에 따르면 학교는 선행학습이나 신입생 반 편성·배정 고사 등을 할 수 없으며 이 맥락에서 우열반 편성도 하면 안 된다.

도교육청은 올 1월 일선 학교에 '선행학습 유발 관행 근절 사업'과 관련한 공문을 보내 우열반 편성을 할 수 없도록 안내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우선 파악한 뒤 의혹이 타당하면 공문 재안내 등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