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촌이 참모총장"…군인 속여 수천만원 뜯은 30대 실형

송고시간2022-08-03 06:15

댓글
현금 갈취·사기 피해 (PG)
현금 갈취·사기 피해 (PG)

[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황윤기 기자 = 조기 전역을 주선해주겠다며 현역 군인을 꼬드겨 수천만원을 뜯어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7단독 선민정 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임모(30)씨에게 최근 징역 10개월을 선고하고 피해자에게 3천370만원을 지급하라는 배상 명령을 내렸다.

임씨는 온라인 게임 카페에서 알게 된 피해자를 속여 2019년 11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3천370만원 상당의 금품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

그는 피해자에게 자신의 삼촌이 육군참모총장이고 자신은 국정원 직원이라고 말하며 조기 전역을 주선해주는 명목 등으로 돈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동종 범죄의 집행유예 기간에 다시 사기 범행을 저질렀고, 피해가 회복되지 않았으며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water@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