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 펠로시 대만행에 "순전히 도발적…미, 대결로 가는 길 택해"

송고시간2022-08-02 20:12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러시아가 2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추진에 대해 "순전히 도발적인 행위"라고 논평하고 "미국이 세계를 불안정하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로이터와 이타르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펠로시 의장이 대만을 방문할지 우리가 당장 확실히 말할 수 없지만 이번 순방과 대만 방문은 순전히 도발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중국과 단결된 입장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중국이 이 사안에 매우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을 이해하며, 그런 반응을 내는 것은 전적으로 정당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불행히도 미국은 (이 사안에)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는 중국을 존중하는 대신 대결로 가는 길을 선택했다. 이는 나쁜 징조이며, 우리는 유감을 표명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도 텔레그램을 통해 "미국이 세계를 불안정하게 하고 있다. 최근 수십 년간 단 하나의 분쟁도 해결하지 못하고 오히려 여러 건을 촉발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서방의 제재를 받고 고립되자 우방인 중국과 밀착하며 대만 문제에서도 중국을 지지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AP통신은 이날 오후 펠로시 의장이 동아시아 순방의 2번째 기착지인 말레이시아를 떠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의장 일행을 태운 C-40C 전용기는 대만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펠로시 美 하원의장 아시아 순방 기사 읽는 중국 시민
펠로시 美 하원의장 아시아 순방 기사 읽는 중국 시민

(베이징 로이터=연합뉴스) 1일 중국 베이징에서 돋보기를 든 시민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아시아 순방에 관한 환구시보 기사를 읽고 있다. 아시아 순방 중인 펠로시 의장은 이날 오전 싱가포르에 도착했으며,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2022.8.1 alo95@yna.co.kr

blueke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