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상호 "尹대통령, 주변서 대형사고 치기 전에 특감 임명해야"(종합)

송고시간2022-08-03 11:19

댓글

"與 비대위 전환 관여했다면 심각한 정치퇴행…직할통치하면 거수기 돼"

"비서실 개편·국정기조 바꿔야…前대통령 포토라인 세우겠단 망상 버려라"

발언하는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
발언하는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3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직접 관여했다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상당히 심각한 정치 퇴행에 관여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비대위 전환과정에 윤심(尹心·윤 대통령의 의중), 대통령실의 압력이 작용했다는 보도도 있었다'는 질문에 "오랫동안 대통령이 정당에 깊이 관여한 것이 과거의 나쁜 선례이고, 대한민국 정당정치는 이런 폐해를 극복해온 과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당 소속 국회의원은 행정부를 견제할 책임도 있는데, 대통령이 집권 여당을 직할 통치하면 국회가 사실상 거수기가 돼 버린다"며 "상당히 위험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정청 협의라는 시스템을 가져가는 것이 좋다"며 "대통령이 당무나 인사, 운영에 관여하는 것은 저희는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로 완전히 극복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윤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 인적 쇄신 요구가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초기에 이렇게 지지율이 급전직하하는 것은 굉장히 이례적이라 쇄신책이 필요하다"며 "당도 비대위로 가는 마당"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각의 총사퇴는 지금의 위기를 대응하기에는 좀 어렵기 때문에, 대통령 비서실이 보좌에 실패했다는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 개편하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
발언하는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3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다만 "국정운영 기조를 바꾸지 않으며 사람만 바꾸는 인적 개편은 큰 효과가 없다"며 "권력기관 장악, 정치보복 수사, 신 북풍몰이 등은 중단하고 민생과 경제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덕수 국무총리에 대한 직권남용 고발을 검토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저쪽이 수사나 보복 행위를 중단하면 저희도 굳이 법적 쟁송을 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며 "그만둘 생각을 안 하니 '전 정부 때 일을 수사할 거면 현 정부 때 일도 수사하라'는 식으로 맞불을 놓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 위원장은 무속인으로 알려진 '법사'의 이권 개입 의혹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실 조사까지 들어갈 정도면 이건 이미 시작된 일"이라며 "아무런 관련 첩보도 없이 대통령실이 조사가 나섰다는 보도가 나올 리 있느냐"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도 '법사' 관련 의혹과 김건희 여사와 관련된 업체의 관저 공사 시공 의혹 등을 거론하며 "대한민국이 어쩌다 이렇게 후진적인 국가로 전락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통상 정권 후반기에나 나타날 법한 일들이 임기 80여일 만에 발생하고 있다. 대통령실의 공적 시스템이 붕괴한 것 아니냐"며 "대통령 주변 인물들이 대형 사고를 치기 전에 특별감찰관 임명을 서둘러야 한다"고 촉구했다.

발언하는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
발언하는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3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우 위원장은 국민대가 김 여사의 논문에 대해 표절이 아니라고 판단한 것을 두고도 "정권 눈치보기에 급급해 학문적 양심을 짓밟은 비겁한 자세"라며 "제3의 기관을 통한 객관적 표절 검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문제를 다뤄야 할 박순애 교육부 장관도 자기 표절로 문제가 되고 있다. 그야말로 표절공화국이 아닌가 할 정도로 한심한 일"이라며 "박 장관의 논문 표절 문제도 객관적 기관에서 다시 검증받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정원이 박지원·서훈 전 국정원장에 검찰 고발 건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으로 전해진 것과 관련해서는 "문재인 정부를 겨냥한 신북풍몰이와 보복수사가 윤 대통령의 지시로 시작됐다는 것이 만천하에 폭로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무엇을 노리고 이런 일들에 관여하고 있는지 국민에게 밝히고 사과해야 한다"며 "전임 대통령을 포토라인에 세우고 망신 주겠다는 망상을 접고 민생 챙기기에 전념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국정원장의 대면 보고를 다시 시작했다는 것이 심상치 않다. 국정원의 국내정치 개입을 허용하는 것이라면 심각한 문제"라며 "윤 대통령의 해명을 들어보고 당 차원의 대응 수위를 정하겠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