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前국정원장 고발' 민주 반발에 "침소봉대·허위사실 유포"

송고시간2022-08-03 12:30

댓글
국회 정보위 참석한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국회 정보위 참석한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보고를 받고 있다. 2022.8.2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덕재 기자 = 국민의힘은 3일 국가정보원의 전직 국정원장들 고발 조치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의 비판에 대해 "사태의 본질을 외면한 채 답변 과정의 용어를 침소봉대하고 정쟁화시키려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정원은 고발 방침을 통보했을 뿐 허가나 승인을 받은 것이 아니며 고발 전후로 대통령실과 아무런 협의나 논의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그럼에도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과 박지원 전 원장은 '대통령 지시로 시작' '대통령실 기획·지시'를 운운하며 진실을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양 원내대변인은 "침소봉대를 넘은 허위사실 유포이자 무책임한 정치공세"라며 "박지원·서훈 두 국정원장은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탈북어민 북송사건'과 관련해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손가락이 아닌 달을 봐야 한다"며 "귀순 어부들의 귀순 의사 왜곡 및 강제 북송을 지시한 사람이 누구인지, 그 이유가 무엇인지,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 의혹을 해소하는 것이 사태의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DJ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