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역·서울·경기 단체장 1인당 부동산 23억원…국민 평균 6배"

송고시간2022-08-03 12:21

댓글

경실련 "임대용 부동산 매각해 이윤추구 차단해야"

경실련, 광역 및 서울·경기 기초단체장 당선자 부동산 재산 분석
경실련, 광역 및 서울·경기 기초단체장 당선자 부동산 재산 분석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회원들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에서 열린 6·1 지방선거 광역 및 서울·경기 기초단체장 당선자 재산분석 기자회견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2.8.3 [공동취재] nowweg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6·1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전국 광역단체장들과 서울 자치구 구청장, 경기도 기초단체장들의 부동산 재산이 국민 평균의 6배가 넘는다는 분석이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3일 기자회견을 열고 광역단체장 17명, 서울 구청장 25명, 경기 기초단체장 31명 등 73명을 대상으로 중앙선관위에 신고한 내용을 분석한 결과 1인당 평균 부동산 재산은 23억1천만원 규모라고 밝혔다.

통계청이 지난해 가계금융복지조사를 통해 집계한 국민 평균 부동산 자산(약 3억7천만원)보다 6.2배 많은 수준이다.

정당별로 살펴보면 국민의힘 소속 53명은 평균 27억 8천만원, 더불어민주당 소속 20명은 10억5천만원으로 각각 나타났다.

조성명 강남구청장(512억9천만원)이 가장 많은 부동산 재산을 신고했고 박강수 마포구청장(72억4천만원), 김영환 충북지사(65억7천만원), 박형준 부산시장(57억5천만원), 문헌일 구로구청장(37억7천만원) 순이었다.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에 있는 부동산으로 한정하면 조성명 강남구청장(72억3천만원), 이상일 용인시장(25억1천만원), 오세훈 서울시장(24억6천만원), 홍준표 대구시장(23억9천만원), 김진태 강원지사(23억8천만원) 순이었다.

73명 중 다주택자는 총 15명으로 주택 3채를 신고한 이성헌 서대문구청장과 서태원 가평시장을 제외하면 모두 2주택자로 조사됐다.

다만 오피스텔 등 비주거용 건물을 신고한 당선자가 20명으로 총 505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이 34채(285억3천만원)를 신고했고 김영환 충북지사 3채(45억7천만원), 박형준 부산시장 3채(32억3천만원), 박강수 마포구청장 1채(42억6천만원) 등이었다.

토지를 보유한 당선자는 40명으로 총 234억원 규모였다. 조성명 강남구청장(128억1천만원), 박강수 마포구청장(17억1천만원), 주광덕 남양주시장(13억5천만원) 순이다.

이중 23명은 농지 1천㎡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데, 경실련은 "비농민이 소유할 수 있는 주말·체험용 농지는 1천㎡ 미만으로 제한된다. 농지에서 실제 경작을 하는지, 취득과정은 적법했는지 검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실사용하지 않는 부동산 재산을 매각함으로써 부동산으로 사적 이윤을 추구하려는 의지를 차단해야 한다"며 "부동산 실사용 여부를 밝히고 임대용 부동산은 즉시 매각하라"고 촉구했다.

[그래픽] 광역·서울·경기 단체장 부동산 재산 현황
[그래픽] 광역·서울·경기 단체장 부동산 재산 현황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zeroground@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rbqls1202@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