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마지막 수족관 남방큰돌고래 '비봉이' 바다로…고래 신규전시 금지(종합)

송고시간2022-08-03 16:56

댓글

"적응훈련 뒤 방류"…우영우가 언급하며 관심 집중된 종류

(세종=연합뉴스) 오지은 기자 = 국내 수족관에 남아있는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17년 만에 자연으로 돌아가게 됐다.

해양수산부는 비봉이 해양 방류를 위한 본격적인 준비를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행복한 비봉이
행복한 비봉이

(서귀포=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2005년 제주 비양도 앞바다에서 혼획돼 퍼시픽리솜에서 17년간 지내던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4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앞바다에 설치된 가두리 훈련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2022.8.4 dragon.me@yna.co.kr

현재 제주도 연안에서 120여 개체가 서식 중인 것으로 알려진 남방큰돌고래는 최근 인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주인공인 우영우 변호사가 '언젠가 제주 바다에 나가 남방큰돌고래를 보고 싶다'고 말하면서 관심이 집중된 돌고래 종류다.

남방큰돌고래는 2012년 해양보호생물 지정 당시 국내 수족관에는 총 8마리가 있었다. 이 중 2013년 '제돌이', '춘삼이', '삼팔이'를 방류하는 등 총 7마리를 자연으로 돌려보내 지금은 제주 퍼시픽랜드(호반호텔앤리조트)에 비봉이 1마리만 남아 있다.

현재 수족관에서 관리되고 있는 고래류는 총 22마리로 비봉이가 방류되면 벨루가, 큰돌고래 등 21마리가 남는다.

23살로 추정되는 비봉이는 2005년 제주 한림읍 비양도 인근 해상에서 어업활동 중 혼획됐으며 이후 공연·전시 등을 목적으로 퍼시픽리솜에서 관리해 왔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비봉이 방류가 늦어진 데 대해 "혼획 자체가 잡은 즉시 놔줘야 하는 게 원칙인데 (그 당시) 사회적 분위기나 국민적 관심 등이 영향을 미쳐 시간이 걸리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수부는 그간 제주도, 호반호텔앤리조트, 시민단체 핫핑크돌핀스, 제주대 등과 비봉이 보호 및 방류 대책을 논의해왔다.

방류 단계별 훈련 계획
방류 단계별 훈련 계획

[해수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조만간 가두리로 비공개 이송…'조용한 방류' 결정

비봉이는 앞으로 수족관을 벗어나 제주 서귀포 대정읍 연안에 설치된 가두리 훈련장에서 활어 먹이훈련, 야생 돌고래 개체군과의 교감 등 야생적응 훈련을 거쳐 제주도 인근 해역에 방류된다.

비봉이 해양방류는 ▲ 방류 가능성 진단 및 방류계획 수립 ▲ 사육수조 내 적응훈련 ▲ 가두리 설치 및 이송 ▲ 가두리 내 야생적응 훈련 ▲ 방류 및 사후 모니터링 등 5단계로 진행되는데 비봉이는 조만간 3∼4단계 과정에 들어간다.

방류 시 비봉이의 위치추적 및 행동 특성 파악을 위해 위치정보시스템(GPS) 장치를 부착해 1년 이상 모니터링하게 된다.

전문가들은 해양 방류 돌고래가 야생에 빠르게 적응하기 위해서는 훈련 과정에서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각종 소음이나 불빛 등 외부 요인을 철저하게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수부는 비봉이 방류와 관련한 모든 과정에 대해 일반인의 출입 및 접근을 최소화하고, 방류도 최대한 조용하게 진행할 방침이다.

해수부 산하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는 비봉이의 재포획 가능성에 대해 "국내에서는 재포획된 사례가 없지만 해외에서는 있었다"며 "재포획은 고래가 사람을 계속 쫓거나 스스로 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일 때 진행되는데 기술위원회에서 지속해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해상 가두리 훈련 중 야생 돌고래 무리와의 접촉 및 교감
해상 가두리 훈련 중 야생 돌고래 무리와의 접촉 및 교감

(세종=연합뉴스) 2015년 '태산이', '복순이' 해상 가두리 훈련 중 야생 돌고래 무리와의 접촉 교감 훈련 하는 모습. 2022.8.3 [해수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해수부, 해양동물 복지 개선…"고래 신규 전시 금지"

해수부는 이번 방류를 계기로 해양동물 복지 개선을 위한 정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국회에 상정된 '동물원·수족관법', '해양생태계법' 개정안은 수족관에서 전시를 목적으로 새롭게 고래를 들여오지 못 하게 하고 현재 사육 중인 고래류에 대해서는 과도한 스트레스를 가하는 행위를 금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 현재 등록제로 운영 중인 수족관 설립을 허가제로 전환하고 관찰이나 관광활동 시 해양동물의 이동이나 먹이활동을 방해하는 행위를 금지토록 했다.

해수부는 법 개정안이 이른 시일 내에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조 장관은 "가장 중요한 것은 비봉이가 안전하게 넓은 바다로 나가 행복하게 사는 것"이라며 "해수부는 비봉이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동물보호단체, 수족관 등과 긴밀하게 소통하며 방류과정을 관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uil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