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제주 올레길 걷고 바다에서 '첨벙첨벙'

송고시간2022-08-03 15:55

댓글

"제주4·3 신경 많이 썼다. 잘했다고 판단해주니 아주 기쁘다"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세상에 태어나서 처음으로 첨벙 물에 들어왔습니다."

제주올레길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와 서명숙 이사장
제주올레길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와 서명숙 이사장

[제주올레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에서 휴가 중인 문재인 전 대통령이 3일 한 어촌마을 포구 근처 바다에 몸을 완전히 담그고서, 신나는 표정으로 이같이 말했다고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이 전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운 날씨여서 제주 바닷물의 시원함이 더한 듯 문 전 대통령 내외는 한참 동안 물놀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지인으로부터 선물 받은 제주올레 간세 티셔츠에 반바지 차림으로 외손자 등과 함께 이날 오전 7시부터 3시간가량 제주올레 4코스 중 표선리에서 토산리까지 7∼8㎞를 걸었다.

이날 올레길 걷기에는 서명숙 이사장 등도 동행했다.

서 이사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올레길을 걷다가 젊은 사람들은 문 전 대통령 내외를 만나면 '직접 볼 줄이야'하면서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고 말했다.

또 "할망ㆍ할아방(할머니ㆍ할아버지)들은 문 전 대통령 내외에게 '테레비에서 나온 것보다 덜한 게게. 그래도 속아수다(고생하셨습니다)'하고 웃으면서 인사를 건넸다"고 말했다.

포구 주변 바다에서 물놀이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
포구 주변 바다에서 물놀이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

[제주올레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서 이사장은 "문 전 대통령이 수염이 덥수룩하게 나 있고, 제주올레의 간세 티셔츠를 입은 친숙한 모습이어서 대통령 임기 당시 텔레비전을 통해 본 양복을 입고 말끔했던 모습과 달리 평범하다는 표현을 한 것"이라고 설명하며 웃음 지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서 이사장에게 "제주4·3을 정부에서 가장 신경을 많이 썼다. 도민들이 잘했다고 판단해주니 아주 기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 이사장은 문 전 대통령에게 "지난해 6월 당시 스페인 순방을 계기로 스페인 대표 도보여행 코스인 산티아고 순례길에 제주 상징물인 돌하르방과 제주 올레길 상징물인 간세가 설치된 것에 대해 고맙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지난 1일 오후 휴가차 제주를 방문했다.

2일에는 도내 한 해수욕장에서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등과 함께 물놀이를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kos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