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 대만포위 훈련에 아시아나 직항편 내일부터 차질…3시간 당겨 운항

송고시간2022-08-03 18:03

댓글

모레부터 사흘간은 하루전 운항 여부 결정키로…훈련 계속되면 결항 전망

국적 항공사들, 동남아 노선 우회키로…"지연 불가피해 승객 불편·유류비 부담"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아시아나항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중국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맞대응으로 대만 주변에서 군사훈련을 예고하는 바람에 우리나라 항공사들의 운항 차질이 현실화되고 있다.

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020560]은 중국의 군사훈련 첫날인 4일 대만 직항편 운항 스케줄을 3시간 앞당기기로 결정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매일 오전 10시에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오전 11시 30분에 대만 타오위안 공항에 도착하며, 현지에서 오후 1시에 출발해 한국시간 오후 4시 30분에 인천에 도착하는 일정의 인천∼대만 직항 노선을 월요일을 제외하고 주 6회 운영 중이다.

중국의 군사훈련 시간이 한국시간으로 4일 오후 1시부터 7일 오후 1시까지 예고된 만큼 4일에는 오전 7시에 인천공항에서 출발하고, 대만에서는 오전 11시에 출발하는 것으로 조정했다.

당장 하루 뒤인 4일의 경우 이같이 운항 시간을 조정했지만, 5∼7일에도 훈련이 계속될 경우 결항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미 5∼7일 대만행 여객기를 예약한 승객들은 어쩔 수 없이 여행 일정을 변경해야 하는 것이다.

아시아나항공은 5∼7일 예정된 항공편의 운항 여부는 하루 전 상황을 봐서 결정할 예정이다.

[그래픽] 중국 '대만포위' 무력시위
[그래픽] 중국 '대만포위' 무력시위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중국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맞선 군사적 대응 조치로 대만을 사방에서 포위하는 형태로 전방위적 '무력 시위'에 나설 것임을 공언했다. 대만을 관할하는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스이 대변인은 2일 밤부터 대만 주변에서 일련의 연합 군사행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매주 화·수·금·토·일 주 5회 대만 직항 노선을 운영 중인 대한항공[003490]도 당장 4일에는 비행기가 뜨지 않지만, 5∼7(금∼일)일에는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어 보인다.

대한항공도 아시아나항공과 마찬가지로 4일에 상황을 봐서 5일 항공편의 운항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 등 대형 항공사 2곳을 비롯해 저비용 항공사(LCC)까지 국적 항공사들은 일부 동남아 노선의 항로를 변경하기로 했다.

가장 거리가 짧고 항로 이용 비용이 저렴한 대만 항로 대신 중국 내륙을 통과하거나 일본 오키나와 쪽으로 돌아가는 항로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항공사들은 전했다.

이럴 경우 길게는 1시간 30분, 짧게는 15분 정도 비행시간이 늘어나게 된다.

또 오키나와 항로를 이용하면 여객기 1편당 연료가 600㎏ 정도 소요된다고 항공업계 관계자들은 전했다.

우회 항로에 여객기가 많이 몰릴 경우 항로 정체가 발생할 수 있고, 해당 항로를 관리하는 당국에서 항로 흐름 관리에 들어가 지연이 더 심각해질 가능성도 있다.

한 LCC 관계자는 "승객들은 비행기 시간 지연 때문에 불편을 겪을 수밖에 없고, 항공사 입장에서도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서 비용이 추가로 들어가는 상황"이라며 "빨리 정상화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min22@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