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펠로시, 中반발에 "남성 의원들 대만 왔을 땐 아무 말 없더니…"

송고시간2022-08-04 03:54

댓글

"중국, 내가 하원 의장이어서 야단법석 떤 게 맞는지 모르겠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오른쪽)과 나란히 선 펠로시 미 하원의장
차이잉원 대만 총통(오른쪽)과 나란히 선 펠로시 미 하원의장

(타이베이 AP=연합뉴스) 낸시 펠로시(왼쪽) 미국 하원의장이 3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만 총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2.8.3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이 자신의 대만 방문에 대한 중국의 반발과 관련, 자신이 여성이기 때문일 수 있다는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3일 대만에서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함께 한 행사 때 자신의 대만행이 앞으로 더 많은 미국 의원들의 방문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4월 밥 메넨데스 상원 외교위원장 등 5명의 상원 의원이 대만을 방문했지만 그렇게 야단법석이 일어나진 않았다고 지적했다.

펠로시 의장은 "그들(중국)은 내가 하원 의장이기 때문에 야단법석을 떨었다고 추정한다"면서도 "나는 그것이 이유나 핑곗거리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왜냐하면 그들은 남자들이 왔을 때 어떤 말도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중국을 꼬집었다.

중국은 지난 4월 미국 상원 의원들의 방문 때 소규모 군사 훈련을 하고 비판 성명을 냈다는 점에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는 펠로시 의장의 발언이 정확한 것은 아니다.

블룸버그는 펠로시 의장의 발언에 대해 중국이 분노한 진짜 이유는 자신이 최고위급 인사이기 때문이 아니라 여성이기 때문임을 암시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펠로시 의장은 미 의회 최초의 여성 하원 의장인 자신이 대만의 첫 여성 총통인 차이잉원을 만난 자리라면서 여성의 리더십에 자부심을 가질 순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대만의 특정 회의 참여를 방해하고 있지만 사람들이 대만에 오는 것까지 방해하진 못한다는 점을 분명히 이해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