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내외 청년들이 파주에 모여 한반도 평화·통일 논의한다

송고시간2022-08-04 08:06

댓글

경기도, 11월까지 '2022 한반도 평화학교' 운영

(의정부=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는 오는 11월까지 해외 청년과 지역 청년이 함께 한반도 평화에 대한 생각을 나눠보는 '2022년 한반도 평화학교(이하 한반도 평화학교)'를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정전협정일 앞둔 비무장지대
정전협정일 앞둔 비무장지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반도 평화학교는 분단 역사와 한반도 평화, 통일에 대해 다양한 생각을 하는 국내외 청년들이 한자리에 모여 의견을 교환하고, 실천 가능한 평화 활동을 모색하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지난해 도입된 사업이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평화교육센터, 사단법인 평화통일연대, 재단법인 피스윈즈코리아 등 3개 민간단체가 주관한다.

경기도에 주민등록 주소지를 둔 19세 이상 34세인 '경기 청년'과 중국, 대만, 일본, 베트남, 러시아, 우크라이나, 우즈베키스탄, 조지아 등 세계 각지에서 온 '해외 청년' 등 총 60여 명이 한반도 평화학교에 참가한다.

한반도 평화학교는 평화 분야 전문가 초청 강연, 토론, 모둠활동, 현장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전문가들의 강의를 들으며 연구 활동을 펼치는 '아카데미', 평화통일 역사 현장을 탐방하는 '평화 캠프', 다양한 주제로 모임 활동을 펼치고 결과물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홍보하는 '평화 옹호활동', 토크 콘서트와 퀴즈대회, 파주 접경지역 기행 등 등도 진행된다.

'2022 한반도 평화학교' 입학식은 4∼5일 파주 홍원연수원에서 열린다.

n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